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번에는 의장 선거'…충주시의회, 돈 봉투 의혹 또 불거져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5 13: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충북경찰청, 의혹 제기 관계자 등 대상 참고인 조사 중
추석 돈 봉투 의혹 연관성 의심…시민 "검찰이 수사해야"

충북 충주시의회서 '돈 봉투' 의혹이 연일 불거지고 있다. 사진은 충주시의회 전경..© News1
충북 충주시의회서 '돈 봉투' 의혹이 연일 불거지고 있다. 사진은 충주시의회 전경..© News1
(충주=뉴스1) 윤원진 기자 = 충북 충주시의회서 '돈 봉투' 의혹이 또 불거졌다.

25일 충북경찰청은 충주시의회 후반기 원구성 과정서 나온 돈 봉투 의혹에 대한 사실 확인에 착수했다.

이번 의혹을 제기한 관계자 등이 지난 23일 경찰청에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의혹의 핵심은 후반기 원구성을 앞두고 특정 후보 당선을 위해 돈이 오갔다는 내용이다.

충주시의회 후반기 의장 선거는 다수당인 민주당이 의장과 부의장, 주요 상임위원장 3석을 모두 가져갔다.

소수당 국민의힘 시의원들은 애초 부의장 1석과 상임위 1석을 요구했는데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에 반발한 국민의힘 소속 시의원들은 단체로 삭발하며 강하게 반발하기도 했다. 충주시의회 당 구성 비율은 민주당 12명, 국민의힘 7명이다.

애초 민주당 소속 일부 시의원도 국민의힘 소속 시의원이 요구한 제안을 수용하려 했다.

그런데 갑자기 당내 여론이 바뀌었다. 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이 의장과 부의장, 주요 상임위까지 모두 맡아야 한다는 기류가 형성됐다.

이 과정에서 당내 반발 저지와 지지세력 확보를 위해 돈이 전달됐다는 게 이번 의혹의 핵심이다. 금액은 수백만원에서 1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고, A업체가 관여했다는 의혹도 나온다.

A업체 대표는 이미 지난해 추석 무렵 민주당 소속 시의원 일부에게 현금 300만원이 든 봉투를 각각 전달하려던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상태다. 뇌물 전달 이유는 산단 조성 무마로 알려졌다.

이번 의혹은 A업체가 지난해 10월 추석 때 돈 봉투 전달을 시도하기 전에, 지난해 6월에도 물질적 지원을 통해 후반기 원구성을 도왔다는 의혹으로 이어진다.

A업체가 애초 산단 조성을 막기 위해 후반기 시의회 원구성을 도왔고, 추석 명절 때 조례 제정을 앞두고 한 번 더 돈 봉투를 풀었다는 게 의혹 제기 당사자들의 목소리다.

이번 의혹을 처음 제기한 B시의원이 지난해 추석 돈 봉투 의혹의 핵심 인물이라는 점도 눈여겨 봐야 하다는 지적이다. B시의원은 당시 지인에게 받은 명절 선물 안에 현금 300만원이 있는 걸 발견하고 곧바로 돌려 준 바 있다.

당시 돈 봉투를 거부했다는 동료 시의원도 '민주당 소속 의원 중 8명 정도가 돈 봉투를 받은 것으로 안다'는 구체적 증언까지 했었다.

그런데 경찰은 선물세트를 전달하려던 C시의원과 현금이 있다는 걸 폭로한 B시의원 2명만 김영란법에 저촉된다며 시의회에 조치를 요구하는 선에서 수사를 마무리했다. A업체 대표와 지인만 '뇌물을 주려던' 혐의를 적용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식 수사가 아니라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상황을 볼 때 정식 수사로 이어지진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시민 조 모씨(성서동)는 "경찰은 지난 돈 봉투 의혹 수사도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손가락질을 받고 있다"면서 "깨끗한 의혹 해소를 위해 검찰이 수사해 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충북 충주시의회 미래통합당 소속 의원들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후반기 원 구성 독식에 반발해 의회 본회의장 앞에서 삭발을 하고 있다.2020.07.07/© 뉴스1
충북 충주시의회 미래통합당 소속 의원들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후반기 원 구성 독식에 반발해 의회 본회의장 앞에서 삭발을 하고 있다.2020.07.07/©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네이버 vs 카카오 끝나지 않은 대장주 싸움…"둘다 투자해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