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코스피 3300' 더 간다는 전문가들…곱버스 산 개미들 어쩌나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36
  • 2021.06.25 16: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3

이달만 3694억 순매수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25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가 전일대비 16.74포인트(0.51%) 상승한 3302.84를 나타내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미국발 훈풍에 힘입어 사상 처음으로 3300선을 돌파해 마감했다. 2021.6.25/뉴스1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25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가 전일대비 16.74포인트(0.51%) 상승한 3302.84를 나타내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미국발 훈풍에 힘입어 사상 처음으로 3300선을 돌파해 마감했다. 2021.6.25/뉴스1
코스피가 사상 처음으로 3300선을 돌파했다. 국내 증시가 연일 강세는 보이는 반면 증시 하락에 투자한 이른바 '곱버스' 투자자들의 손실은 커지고 있다.

25일 KODEX 200선물인버스2X (1,900원 상승10 -0.5%)는 전일보다 15원(0.81%) 내린 1845원에 장을 마쳤다.

이 상품은 코스피200 지수가 하락할 때 2배 수익을 낸다. 지수가 1% 하락하면 2%로 수익을 얻는다. 반대로 1% 상승하면 손실이 2%다. 투자자들에겐 '곱버스'라는 이름으로 통한다.

일부 투자자들은 최근 코스피 지수가 최고지 경신을 이어가자 조만간 증시 조정을 예상하고 곱버스를 사들이고 있다.

개인 투자자는 이달 들어 25일까지 곱버스 상품을 3694억원 순매수했다. 코스피 대형주인 삼성전자(1조1314억원), 카카오(1조173억원), POSCO(4002억원)에 이어 4번째로 큰 규모다.

이 기간 외국인 투자자도 332억원 순매수했다. 반면 기관 투자자는 4208억원 팔아치웠다.

하지만 이들 예상과 달리 코스피 지수는 꾸준히 오르고 있다. 이날 국내 증시 역사상 처음으로 3300선을 넘겨 마감했다. 장중에는 3316.08까지 치솟았다.

이에 곱버스 상품 수익률은 하락 폭을 키우고 있다. 이달 들어서만 5.87% 하락했다.

주식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곱버스에 투자한 개인 투자자들의 한탄이 이어지고 있다.

한 투자자는 "곱버스는 사실 메가톤급 악재가 터져야 하는데 그냥 고점이라고 달려든 내가 바보 같았다"고 글을 썼다. 다른 투자자는 "평균단가가 1945원인데 눈물을 머금고 1845원에 매도했다"며 "내가 팔았으니 오를 것"이라고 적었다.

반면 이날 코스피 지수가 최고치를 기록하자 곱버스 상품을 추가 매수했다는 투자자들도 있다. 한 투자자는 "오늘 다른 종목 팔고 인버스 샀다"며 "다음주, 다음달 좋은 성과 기대한다"고 했다.

한편 증권가는 향후 증시 방향에 대해 대체로 낙관적인 반응이다. 코로나19(COVID-19) 등으로 인한 경기 침체 시기를 지나 확장 국면으로 가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경수 메리츠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올해 연간 전망으로 3500~3600선 사이, 코스피 3570을 예상한다"며 "여기까지밖에 못 오른다는 의미가 아닌 수치적으로 이 선까지 상승하는 데 무리가 없다는 뜻"이라고 전망했다.

심효섭 KB자산운용 주식운용본부장은 "2분기 실적 시즌까지 지수가 괜찮을 것"이라며 "코스피 3400 정도까지 가지 않을까 싶다"고 내다봤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만전자' 되자 또 파운드리 분사설...삼성 반도체의 고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