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故 이건희 회장 이태원 단독주택 매물로…'호가 210억원'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5 17: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소유의 이태원동 단독주택(네이버로드뷰) /사진=뉴스1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소유의 이태원동 단독주택(네이버로드뷰) /사진=뉴스1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소유의 단독주택이 매물로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뉴스1에 따르면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101-34번지, 135-35번지 대지와 주택이 매물로 나왔다. 주택은 1069㎡ 대지에 지하 1층~지상 2층 규모의 건물 두개 동(A·B동)으로 구성됐다. 매도자 희망 가격은 210억원으로 3.3㎡ 당 6500만원이다.

호가는 올해 공시가격보다 60억원가량 비싸게 불렀다. 이 주택 공시가격은 올해 154억6000만원이다. 이 일대 거래가격보다도 높은 수준이다.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밸류맵에 따르면 인근 실제 거래가격은 3.3㎡ 당 5900만~6200만원이다.

이 회장은 2010년 10월 이 건물을 매입했다. 지난해 10월 이 회장이 별세하면서 소유권은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에게 넘어갔다. 지분은 네 사람이 각각 3:2:2:2 비율로 나뉘어 있다.

한편 전국에서 개별 주택가격이 가장 비싼 단독주택은 이 회장이 소유한 한남동 주택이었다. 이 회장의 한남동 주택(면적 1245.1㎡)의 올해 공시가격은 431억5000만원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홍남기 "10년간 공급 충분…집값, 더 크게 떨어질수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