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VIP
통합검색

친부는 '변기물 학대' 계모는 '뺨 폭행'…경찰, 5살 아동 학대 사건 수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5 20: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 News1 DB
© News1 DB
(수원=뉴스1) 최대호 기자 = 5살 아이가 친부와 계모로부터 학대를 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남부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는 A씨(40대)와 재혼 배우자 B씨(30대)의 아동학대 사건 신고를 접수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최근 친아들 C군(5)의 얼굴을 변기에 집어 넣는 등 학대한 혐의며, 계모 B씨는 24일 오전 C군의 뺨을 수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C군의 얼굴이 심하게 부어오른 것을 수상하게 여긴 유치원 관계자가 24일 경찰에 신고했고, C군은 아동보호전문기관 조사에서 잠을 늦게 잤다는 이유로 이 같은 학대를 당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C군과 C군의 누나(6)를 일시보소호로 분리조치했다. 아직 A씨와 B씨에 대한 조사는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C군 진술만 들은 상태"라며 "자녀 조사를 마치는대로 부모를 불러 학대 여부와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與 "다주택 내년말까지 팔아라" 2023년부터 양도세 기준 변경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