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원유마감]WTI 1% 상승…다음달 1일 OPEC+ 회의 주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6 07: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미국 원유시추설비© AFP=뉴스1
미국 원유시추설비© AFP=뉴스1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국제유가가 사흘 연속 올랐다.

25일(현지시간)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8월 인도분 선물은 전장 대비 75센트(1.02%) 뛴 배럴당 74.05달러를 기록했다.

북해 브렌트유 8월물 역시 62센트(0.82%) 상승해 배럴당 76.18달러를 나타냈다.

두 유종 모두 2018년 10월 이후 최고다. 주간으로 보면 WTI 2.6%, 브렌트유 2.9%씩 상승해 5주 연속 랠리다.

이날 유가는 원유수요에 대한 기대감이 증산우려를 압도했다. UBS의 지오바니 스타우노보 애널리스트는 "글로벌 원유재고가 계속 줄고 수요는 계속 늘며 최근 몇 주 사이 유가가 올랐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재고 감소폭이 더 커질 것"이라며 "3분기 유가는 계속해서 상승압박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미국의 인프라(사회기반시설) 지출안 합의 소식도 유가를 지지했다. 하지만 시장의 더 큰 관심은 다음달 1일 모이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 회의로 집중되고 있다. 이 자리에서 OPEC+는 8월 생산계획을 내놓을 예정인데, 추가적인 점진적 증산이 예상된다.

PVM의 스티븐 브레노크는 "산유국들이 원유재고 축소를 훼손하지 않으면서도 공급을 늘릴 여지가 충분하다"며 "수요전망이 밝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