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친오빠 성폭행 부모에 털어놨더니…"네가 예뻐서 그런 것 같아"

머니투데이
  • 김자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6,940
  • 2021.06.26 09: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9
/삽화=이지혜 디자이너
/삽화=이지혜 디자이너
어린 시절 친오빠의 성폭행으로 고통에 시달리다 10년만에 부모에게 피해 사실을 털어놨으나 가족들이 오히려 가해자인 오빠를 감싸는 듯한 태도를 보인다는 고민글이 올라와 누리꾼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친오빠에게 성폭행을 당했습니다'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20대 초반 여성이라고 밝힌 작성자는 11살 무렵 친오빠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당시 친오빠는 자고 있던 작성자의 바지와 속옷을 벗긴 뒤 몸을 만지고 성행위를 묘사한 것으로 전해진다.

친오빠는 이후 2~3년 동안 자고 있는 작성자의 이불을 들춰 몸을 살폈고 실수를 가장해 가슴을 치거나 샤워중 화장실에 들어오기도 했다.

작성자는 어린 시절부터 이어진 부모님의 체벌과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는 발언 등으로 인해 피해 사실을 부모님께 털어놓지 못했다고 했다. 그의 어머니는 작성자가 씻기 위해 화장실에 들어가면 "털 났나"라며 문을 열어 몸을 확인하고 아버지와 오빠 앞에서 작성자의 속옷에 분비물이 묻어있다고 나무란 것으로 전해진다.

이런 피해가 반복되자 작성자는 집에서도 항상 경계를 늦추지 않는 등 불안에 시달렸다고 했다. 중학교 심리검사에선 우울, 스트레스 지수가 높게 나왔고 담임선생님으로부터 전문기관 상담 치료를 권유받기도 했다.

오빠의 성폭력은 작성자가 중학교 2학년이 된 무렵 끝났다.

작성자는 "그래도 제 눈에 오빠는 악마 그 자체였다"며 "전 그래서 집에서 예민해질 수 밖에 없었고 부모님에게 전 예민한 사람, 오빠는 착한 사람으로 비춰졌을 수도 있겠다"고 했다. 이어 "제가 표정이 안 좋다거나 하면 부모님은 '쟤는 누구를 닮아서 저러나' '쟤가 문제다' 라며 저를 비난했다"며 "항상 저는 집에서 외로웠다"고 토로했다.

성인이 된 이후로도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린 작성자는 결국 부모님께 피해 사실을 털어놨다.

작성자는 "엄마의 반응은 솔직히 충격적일 정도로 무덤덤 하더라"며 "'아무렇지도 않아?' 라고 물을 정도였다"고 했다. 이후 어머니는 일부러 작성자에게 오빠 이야기를 더 자주 꺼냈다는 게 작성자의 설명이다.

아버지의 반응도 심각했다. 아버지는 작성자에게 "말도 안 되는 소리하네" "네가 예민해서 그래" "네가 문제다"란 식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작성자가 소리를 지르며 이상 행동을 보이자 "저것 봐라 애가 극단적이다. 네 오빠가 남자니까 본능에 못이겨 그런 것"이란 취지의 이야기를 했다고 한다. 또 작성자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었다고 털어놓자 "그런 걸로 죽으면 대체 누가 살아있느냐"고 반응했다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부모가 "오빠 착한 사람이다" "살인 같은 죄를 저지른 것도 아니고 사춘기 때 한 행동" 등 가해자를 옹호하는 2차가해 발언을 이어갔다고도 했다.

어머니에게 상황을 전해들은 오빠는 자신의 성폭행을 인정하며 눈물을 흘렸다고 했다. 그러자 부모님은 작성자에게 "네 오빠가 사과하고 싶대. 네가 예뻐서 그런 것 같아"라며 작성자를 회유하기도 했다.

작성자의 피해 사실 고백에도 달라진 건 없었다. 3개월이 지난 지금 가족들은 작성자를 빼놓고 음식을 먹고 아무일도 없었던 것처럼 행복하게 지낸다고 했다.

작성자는 "전 집에서 가족 목소리, 기침소리만 들어도 너무 화가 나고 마음이 많이 상처를 입어서 조금 힘든 일에도 한없이 무너져내린다"며 "살아갈 용기가 생기지 않는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앞으로 가족을 어떻게 대해야 하며 취업해서 용돈이나 경조사 등을 어떻게 해야 될지 조언 부탁린다"고 덧붙였다.

작성자의 사연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가족들을 향해 비난했다. 누리꾼을 향한 현실적인 조언을 한 누리꾼들도 있다. 가정폭력에 시달렸다는 한 누리꾼은 "생산직 기숙사가 있는 회사 알아보라"며 자신의 경험담을 털어놨고 또 다른 누리꾼은 "정신과 치료 꼭 받아라"고 권하기도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