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타자' 김광현, 2호 안타 못 쳤지만 데뷔 첫 몸에 맞는 공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6 11: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피츠버그전 2회 번트 시도하다 가슴에 공 맞아
타율은 0.067로 떨어져

김광현이 메이저리그 통산 첫 사구를 기록했다. © AFP=뉴스1
김광현이 메이저리그 통산 첫 사구를 기록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은 피츠버그 파이리츠 3루수 앞으로 타구를 날린 후 1루를 향해 전력 질주했지만 간발의 차로 아웃됐다. 메이저리그(MLB) 통산 2번째 안타를 생산하지 못했으나 첫 사구를 기록했다.

김광현은 26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피츠버그전에 9번타자 투수로 출전했다.

4⅓이닝(7피안타 1볼넷 1탈삼진 4실점)을 소화한 김광현은 이날 두 번 타석에 섰다.

첫 타석에서는 윌 크로우의 공에 맞아 출루했다. 크로우의 80.8마일 커브(약 130㎞)가 1사 1, 2루에서 희생번트를 시도하던 김광현의 가슴으로 향했다.

프로 데뷔 후 타자 김광현의 첫 사구였다. 이날 경기 전까지 김광현의 메이저리그 타격 성적은 14타수 1안타 5삼진이었다. KBO리그에서도 2타수 무안타 1볼넷 1타점을 기록했는데 사구는 없었다.

통증에 김광현은 쓰러졌으나 곧바로 1루로 향했다. 세인트루이스 트레이너에게도 괜찮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세인트루이스는 김광현의 사구로 만든 1사 만루에서 선취점을 뽑았다. 딜런 칼슨이 내야 땅볼을 쳤지만 2루로 뛰던 김광현만 아웃됐다.

3회초 4점을 허용한 김광현은 3-4로 뒤진 4회말 선두타자로 타석에 섰다.

김광현은 1스트라이크에서 크로우의 95.3마일(약 153.4㎞) 직구를 배트에 맞혔는데 타구는 3루수 키브라이언 헤이즈에게 향했다. 김광현의 발이 1루 베이스에 닿기 직전에 헤이즈의 송구가 1루수 에릭 곤살레스에게 연결됐다. 평범한 내야 땅볼이었으나 김광현의 빠른 발을 엿볼 수 있던 상황이었다.

김광현의 3번째 타석은 없었는데 세인트루이스는 5회초 1사 후 투수를 교체했다. 김광현의 투구 수는 70개였다.

김광현의 타율은 0.067(15타수 1안타)로 떨어졌다. 그는 지난 4월 24일 신시내티 레즈전에서 내야 안타를 때려 메이저리그 첫 안타를 신고했으나 이후 안타를 치지 못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