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VIP
통합검색

'알고있지만' 한소희·송강, 뜨거운 눈맞춤→키스까지 '아찔'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6 11: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알고있지만© 뉴스1
알고있지만© 뉴스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알고있지만’ 한소희, 송강이 아찔하고도 위험한 관계 변화를 예고했다.

JTBC 토요스페셜 ‘알고있지만’ 측은 2회 방송을 앞둔 26일, 숨 막히는 짜릿한 텐션으로 심박수를 높이는 유나비(한소희 분)와 박재언(송강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감정이 고스란히 묻어나는 뜨거운 눈맞춤을 시작으로 서로에게 다가서는 두 청춘의 모습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알고있지만’은 스물셋 청춘들의 로맨스를 솔직하게 그리며 공감을 선사했다. 마냥 달콤하지만은 않은, 때론 씁쓸하고 시린 연애의 민낯을 가감 없이 담아냈다. 허무한 첫 연애가 끝난 날, 유나비는 박재언을 만나 운명과도 같은 끌림에 빠져들었다. 뜻밖의 재회 후 급속도로 가까워진 두 사람. 그날 이후 유나비는 박재언의 주위를 맴돌았고, 그도 그런 유나비를 밀어내지 않았다. 하지만 자신뿐 아니라 모두에게 다정한 박재언의 모습은 유나비를 잠시 혼란스럽게 만들었다. 마침내 박재언이 자신과 같은 마음일 거라는 확신을 내린 순간, 그의 입술이 유나비에게로 다가왔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유나비, 박재언의 아찔한 분위기가 심박수를 높인다. 유나비의 집에 불쑥 찾아온 박재언의 눈빛은 마주치는 순간 홀릴 듯 치명적이다. 곧이어 두 사람은 서로의 숨결이 느껴질 정도로 꼭 끌어안은 채 서 있다. 유나비의 두 눈 역시 박재언을 향한 감정으로 뜨겁게 일렁인다. 둘 사이에 흐르는 아슬아슬하고 위험한 기류가 텐션을 높인다. 과연 유나비와 박재언이 어떤 관계로 나아갈지 기대감을 더한다.

‘알고있지만’ 제작진은 “박재언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한 유나비의 노력이 마음처럼 흘러가지 않는다"며 "박재언의 말과 행동에 천국과 지옥을 오가는 유나비의 모습은 공감을 자아낼 것”이라고 밝혔다.

JTBC 토요스페셜 ‘알고있지만’ 2회는 19세 시청등급으로 이날 밤 11시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건강했던 경찰남편, 교차접종 사흘만에 심장이 멈췄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