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직원 번호로 호명, 화장실가면 시말서?…쿠팡 "허위주장" 반박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6 13: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서울 쿠팡 본사 건물 모습./사진=뉴스1
서울 쿠팡 본사 건물 모습./사진=뉴스1
쿠팡은 진보당이 허위 주장으로 임직원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고 강하게 반박했다.

쿠팡은 26일 입장문에서 "직원을 이름이 아닌 번호로 부르고 화장실을 다녀온 사람에게 시말서를 쓰게 했다고 허위 주장하고 있다"며 "현재 '사원님'으로 호칭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과거 일부 일용직 근로자들이 익명성 보호 차원에서 자신의 이름 대신 연락처 뒷자리로 불러 달라고 제안해 시행한 적은 있다"면서도 "2019년 이후 제도를 변경해 이름과 사원님이라는 호칭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주장을 펼치는 직원은 3년 전 마지막 근무자로 일한 기간도 단 이틀에 불과했다"며 "3년 전 기억으로 현재 환경을 매도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쿠팡은 물류센터에서 화장실 사용을 제한하지 않는다고도 반박했다. 쿠팡은 "직원이 화장실에 다녀왔다는 사실만으로 시말서나 확인서를 작성한 사례는 없다"며 "노동부 근로감독에서 화장실 사용 제한 지적을 받은 적은 단 한 번도 없다"고 설명했다.

또 "진보당은 이미 지난 2월 폐지된 UPH(시간당 생산량·Unit Per Hour)가 여전히 존재하는 것처럼 주장하고 있다"며 "화재 직후 전원이 안전하게 대피한 사실을 무시한 채 일방적인 이야기를 반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쿠팡은 매일 5만명이 근무하는 소중한 일터"라며 "소수의 왜곡된 주장으로 전체 직원들의 명예를 훼손하지 말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