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기범 "심장병으로 아버지·동생 잃어…나도 수술 2번"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6 14: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7일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한기범© 뉴스1
한기범© 뉴스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한기범이 심장병 이력을 공개한다.

27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연출 이창수)에서는 대한민국 레전드 센터 한기범도 깜짝 놀란 양치승의 근육 농구가 펼쳐진다.

이날 한기범은 양치승에게 자신이 주최하는 자선 농구대회 참가를 권유했다. 그가 10년째 열고 있는 농구대회에는 그동안 다니엘 헤니, 이특, 정진운 등 수많은 톱스타들이 선수로 참여해 왔다.

양치승은 학창 시절 이후로는 농구를 해 본 적이 없다며 난감해했지만 심장병 어린이를 돕기 위한 행사라는 말에 기꺼이 수락하고 농구 연습에 들어갔다.

처음에는 어색한 드리블로 초보티를 내던 양치승은 키가 작아서 힘들 것 같은 레이업도 단번에 넣는가 하면 근육을 이용해 장거리 3점 슛도 성공시키는 등 뜻밖의 농구 재능을 드러내며 전설의 센터 한기범도 감탄하게 만들었다는데.

이런 가운데 195cm 전 프로농구 선수 박광재는 그동안 자신이 받았던 지옥 훈련의 복수를 다짐하며 양치승에게 일대일 대결을 제안, 다윗과 골리앗 같은 두 사람의 승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선천적으로 심장이 안 좋은 가족력이 있다는 한기범은 이로 인해 아버지와 남동생을 잃고, 자신도 심장 수술을 2회나 받았다고 밝혀 출연진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이를 계기로 심장병 어린이들을 후원하는 대회를 열게 됐다는 한기범은 허재에게 평생 못 잊을 은혜가 있다면서 고마워해 과연 농구의 전설을 쓴 두 사람 사이에 어떤 사연이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불러 모은다.

양치승의 좌충우돌 첫 농구 도전 현장은 오는 27일 오후 5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공개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