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오피셜] '前 한화' 호잉, KT와 40만 달러 계약... 1년 만에 KBO 컴백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6 15: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KT 위즈와 계약한 제라드 호잉. /사진=KT 위즈 제공
KT 위즈와 계약한 제라드 호잉. /사진=KT 위즈 제공
kt wiz 프로야구단(대표이사 남상봉, ktwiz.co.kr)은 26일(토) 새 외국인 타자 제라드 호잉(Jared William Hoying, 32)을 총액 40만 달러에 영입했다고 밝혔다.

호잉은 2018년 KBO리그에 데뷔해 한화 소속으로 3년간 타율 0.284, 52홈런, 197타점, 171득점을 기록했다. 올 시즌에는 토론토 블루제이스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 버팔로 바이슨스에서 7경기에 나와 타율 0.333, 3홈런, 7타점을 기록했다.

이숭용 kt wiz 단장은 "호잉은 KBO리그 경험이 풍부한 중장거리 타자로 좋은 수비력도 갖추고 있어 팀 전력 강화에 보탬이 될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강철 감독은 "호잉을 영입하면서 외야진이 탄탄해질 것으로 기대한다. 기존 외야수들의 체력 안배도 가능하고, 시너지 효과가 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호잉은 구단을 통해 "포스트시즌 진출을 위해 경쟁하고 있는 KT에 합류하게 돼서 매우 기쁘다. 팀에 새로운 에너지를 주고 싶고, 팀 승리를 위해선 무엇이든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KT는 26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외국인 타자 조일로 알몬테의 웨이버 공시를 요청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복된 집값 사과, 진부한 대책 발표…왜 지금 했을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