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불후' 나태주, 예지원과 뭉치니 더 강해진 퍼포먼스…최종 우승(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6 19: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나태주와 예지원이 무대 위에서 호흡을 맞추며 '불후의 명곡' 우승을 차지했다.

26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부부 아티스트 특집 2탄이 펼쳐졌다.

이날 황치열이 첫 번째 순서로 뽑혔다. 황치열은 강진의 '붓'을 선곡했다. 이어 신유와 신미래가 무대에 올랐다. 홍서범, 조갑경을 부부의 연으로 맺어준 '내 사랑 투 유'를 불렀다. 신미래는 특유의 음색으로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했다. 신유는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남다른 무대 장악력을 보여줬다.

강진은 황치열의 무대에 대해 "곡의 의도를 잘 해석해줘서 고맙고 감동했다"고 말했다. 홍서범은 '내 사랑 투유'에 대해 "원래 장필순과 한 번 녹음을 했었다. 근데 회사 사장님께서 촉이 좋은데 조갑경과 부르라고 했다. 그러면서 활동을 하고 가까워져서 부부가 됐다"고 말했다. 조갑경은 "노래가 마침 잘 돼서 같이 다니게 됐다. 사장님이 홍서범에게 나를 집에만 데려다주라고 했는데"라며 차를 함께 타고 다니다가 연인이 됐다고 설명했다. 투표 결과 황치열이 1승을 거뒀다.

이어 천단비는 희자매의 '실버들'을 선택했다. 천단비는 호소력 짙은 무대로 이별의 애절함을 표현했다. 그렇지만 황치열의 2연승을 막지는 못했다.

어바우츄가 네 번째 순서로 뽑혔다. 어바우츄는 '불후의 명곡'이 첫 예능이라고 밝혔다. 긴장감에 잠을 잘 자지 못했다는 말에 신유는 빵을 건네며 격려했다. 크라잉넛 역시 밴드 후배라서 더 잘해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어바우츄는 희자매의 '어디 갔다 이제 왔니'를 색다르게 편곡했다. 김효선은 "희자매로 활동했을 때가 엊그제 같은데 후배들이 노래 부르는 걸 보니 영광스럽다. 쇼맨십도 좋고 노래도 잘해서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판정단 투표 결과 황치열이 3연승에 성공했다.

나태주가 5번, 브레이브걸스가 6번으로 정해졌다. 강진의 '연하의 남자'를 선택한 나태주는 배우 예지원과 무대를 꾸민다고 밝혔다. 10년 전 영화 '더킥'을 찍으며 친해진 인연이라고. 나태주는 "예지원에게 무대를 부탁했더니 좋은 아이디어를 많이 냈다"고 말했다.

예지원은 '연하의 남자' 나태주가 사랑하는 '연상의 그녀'로 분해 아름다운 무용을 보여줬다. 특히 나태주와 예지원의 과감한 커플 댄스가 무대의 대미를 장식하며 뜨거운 박수를 이끌어냈다. 투표 결과 나태주가 3연승 중인 황치열을 꺾고 1승을 차지했다.

마지막으로 브레이브걸스는 홍서범의 '불놀이야'를 선곡했다. 브레이브걸스는 "한 번도 록을 부르는 모습을 보여준 적이 없다. 록밴드 느낌을 보여드리려고 한다. 이 노래를 부른다는 것만으로도 영광이다"고 말했다. 브레이브걸스는 시원한 가창력으로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최종 투표 결과 나태주가 우승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테슬라 중대결함' 시민단체가 머스크 고발…경찰 수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