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런 포르노 어때?"…엄마의 성교육에 당황한 아들들

머니투데이
  • 소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4,173
  • 2021.06.28 23:21
  • 글자크기조절
인도네시아 가수 유니 샤라(49)가 아들에게 올바른 성교육을 가르치기 위해 포르노를 함께 본다는 사연이 전해졌다./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인도네시아 가수 유니 샤라(49)가 아들에게 올바른 성교육을 가르치기 위해 포르노를 함께 본다는 사연이 전해졌다./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인도네시아의 한 엄마가 아들의 올바른 성교육을 위해 포르노를 함께 본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26일 현지 언론 디티크 등에 따르면 최근 인도네시아의 가수 유니 샤라(49)가 한 유명 유튜버의 채널에 출연해 아들들의 성교육을 지도하고 가르칠 때 포르노를 함께 봤다고 고백해 논란이 되고 있다.

유니 샤라는 "구식 부모가 아닌 더 열린 마음을 가진 부모가 되고 싶다"며 아들 두 명과 함께 포르노를 본다고 밝혔다.

이어 "요즘 아이들이 포르노를 안 보는 것은 불가능하다. 몰래 숨어서 보기보다 함께 시청하며 성교육하는 것이 더 낫다"고 덧붙였다.

유니 샤라는 아이들에게 "이런 포르노 보는 거 어때? 마음에 드니?"라고 묻자 아이들은 "엄마, 이러지 마세요"라며 당황했지만 유니 샤라는 "이건 그냥 평범한 거야"라고 아이들을 진정시켰다.

어려서부터 성에 대해 배우는 것이 중요하다고 여긴 유니 샤라는 "나는 배우자와 교제할 때 성관계에서 즐거움을 느끼지 못했기 때문에 (아이들에게 알려주려는 것)"이라며 "어른과 함께 보면 옳고 그름의 기준을 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훌륭한 교육방식이다"라고 찬성하는 의견과 "아들들이 불편해하고 오히려 제대로 된 교육이 이뤄질 수 없다"고 반대하는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배터리 합작사, 中지분 25% 넘으면 美보조금 제외…불똥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