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돈'이 먼저 움직인다...너도 나도 '이재명 테마주'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354
  • 2021.06.30 04: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수원=뉴스1) 김영운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3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52회 정례회 제4차 본회의에 참석해 의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21.6.23/뉴스1
(수원=뉴스1) 김영운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3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52회 정례회 제4차 본회의에 참석해 의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21.6.23/뉴스1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후보 선출 레이스가 7월 초로 확정되면서 여권 지지율 1위를 유지하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 테마주가 급증하고 있다.

이 지사와 인맥이나 학맥, 사법고시 연수원 동기가 있는 회사는 모조리 '관련주'로 묶인다. 이 지사의 과거 성남시장시절 인연을 맺은 성남지역 회사까지 다양하다. 일부는 정책 수혜주로 분류돼 상한가까지 오른다.

2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스타코 (4,125원 상승325 8.6%) 는 전날보다 20.2% 상승한 7200원에 장을 마쳤다. 이스타코는 주택 및 상가를 신축 및 분양하는 부동산매매업체로 이 지사가 주장한 기본주택 정책 관련주로 엮였다.

한국종합기술 (8,300원 상승110 1.3%)(2.96%), 보라티알 (15,500원 상승400 2.6%)(0.98%)도 이 지사 관련주로 꼽힌다. 한국종합기술은 지난 1월 한국종합기술은 "당사 사외이사 등이 이재명지키기범국민대책위원회 발기인 명단에 포함된 건 사실"이라고 공시하기도 했다. 보라티알은 차홍권 사외이사가 이 지사와 사법연수원 18기 동기라는 이유로 이재명 관련주로 꼽힌다.

일부 '이재명 테마주'는 야권 유력 후보로 거론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날 공식 대선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면서 '관망 장세'가 이어지는 모양새다.

전날 상한가를 찍으며 3150원까지 치솟은 플랜티넷 (10,050원 상승60 0.6%)은 이날 0.36%오른 강보합으로 마감했다. 이 지사가 성남시장으로 근무할 때 플랜티넷 자회사가 성남시와 창업 생태계 구축 관련 협약을 맺었다는 점이 부각되면서 이재명 관련주로 엮였다.

LS네트웍스 (3,865원 상승40 -1.0%)는 구자용 대표와 이행일 사외이사가 이 지사와 같은 중앙대 동문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테마주로 거론된다. 25일 상한가에 이어 전날 11% 오르며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이날 주가는 0.18% 상승한 강보합을 유지한 채 숨고르기로 장을 마쳤다.

이 지사가 어린시절 일했던 오리엔트시계 계열사 가운데 증시에 상장된 오리엔트정공 (671원 상승5 -0.7%)도 일찌감치 테마주로 묶였다. 이밖에도 올들어 한국팩키지 (4,885원 상승15 -0.3%), 형지엘리트 (3,705원 상승315 9.3%) , 형지I&C (1,370원 상승85 6.6%) , 에이텍 (31,800원 상승1400 4.6%) , 동신건설 (46,000원 상승3950 9.4%) , 성안 (787원 상승45 6.1%) 등 20여개가 업종을 불문하고 '테마주'로 움직인다.

성안과 동부건설은 경영진에 중앙대 동문이 있다는 이유다. 아이앤씨는 등기임원 중 한명이 이 지사와 사법연수원 동기라는 이유에서, 슈프리마에이치큐는 대표이사가 성남창조경영CEO포럼 부의장이라는 점에서 '이재명 관련주'가 됐다.

수산아이앤티 (21,400원 상승950 4.7%)는 이홍구 대표가 이재명 후원회 공동회장을 했고 경기도재단 일자리 재단 이사장을 역임했다. 대양금속 (5,450원 상승50 -0.9%)은 김홍국 경기도 대변인이 과거 사외이사로 있었던 기업이라는 이유로 테마주로 꼽힌다. CS (4,355원 상승125 3.0%)는 정흥식 회장이 중앙대 동문이면서 공장이 성남시에 위치해 수혜주가 됐다.

정치인 테마주로 묶인 일부 종목들에 대해 한국거래소는 현저한 시황변동에 따른 조회공시를 요구하고 있다. 대부분의 회사들은 "동문인 점은 사실이나 과거 및 현재 당사와 사업 관련 내용이 전혀 없다"는 답변을 내놓는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특정 정치인과 과거 인연이나 학맥으로 주가가 20% 넘게 급등락하는 건 위험한 투자방식"이라며 "대선을 앞둔 정치테마주에 유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전자 3번 부른 美 백악관, '영업기밀' 담긴 내부정보 요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