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비보존제약, 86억 투자해 평택에 1.5만㎡ 공장 부지 매입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30 09:40
  • 글자크기조절

글로벌 수준 생산공정 구축

비보존제약, 86억 투자해 평택에 1.5만㎡ 공장 부지 매입
비보존 제약이 글로벌 수준 생산공정과 물류 자동화 등을 구축하기 위해 신규 공장 부지를 매입했다.

비보존 헬스케어 (1,122원 ▲117 +11.64%)는 자회사 비보존 제약이 경기도 평택 소재 평택드림테크 일반산업단지의 공장부지 1만4950㎡(4522평)를 86억4500만원에 매입했다고 30일 밝혔다.

해당 부지에 신설될 공장은 생산동, 자동화 창고동, 사무동, 경비동 등 4개다. 2023년 착공을 시작해 2025년 공사를 마칠 예정이다.

신규 공장 설립의 가장 큰 목적은 글로벌 수준에 적합한 생산 공정과 물류 자동화를 통한 고도의 품질 시스템 확보다. 현재 비보존 제약의 의약품을 생산하고 있는 향남제약단지 내 공장을 국제 규격에 맞는 새로운 공장으로 신설 이전하고 자동화 창고도 신축해, 고형제, 연고제, 내용액제 등 현재의 생산 라인을 글로벌 수준의 의약품 생산과 관리 체제로 전환하겠다는 전략이다.

또 비보존제약은 비보존이 개발한 비마약성 진통제 '오피란제린(VVZ-149)' 주사제 생산 공장도 해당 부지에 신설할 예정이다.

공장 설립이 완료되면 비보존그룹 내에서 자체적으로 오피란제린 주사제의 생산 체제 구축 및 품질 관리가 가능해진다. 신규 공장에서 생산할 예정인 오피란제린은 수술 후 통증을 비롯한 중등도 이상의 통증에서 강력한 진통 효과를 가진 비마약성 진통제로, 현재 미국과 한국에서 임상 3상을 진행 중이다.

오동훈 비보존 헬스케어 대표는 "비보존 제약은 글로벌 수준의 공장 설립을 통해 기존의 한계를 뛰어넘을 것"이라며 "급변하는 글로벌 제약 환경에 혁신적으로 대처하고 세계적인 제약회사들과 기술제휴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춘 제약사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00억 쏘는 정부…"1인당 숙박비 3만원·휴가비 10만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