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국조선해양, 10척 수주랠리…총 8530억원 규모

머니투데이
  • 최민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01 16: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2만 7천톤급 여객선(RO-PAX)의 시운전 모습/사진=한국조선해양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2만 7천톤급 여객선(RO-PAX)의 시운전 모습/사진=한국조선해양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 (101,500원 상승500 0.5%)은 해외 소재 선사 5곳과 총 8530억원 규모의 선박 10척을 수주했다고 1일 밝혔다.

건조계약을 체결한 선박은 5만3000톤급 전기추진 여객선(RO-PAX) 2척, 8만6000㎥(입방미터)급 초대형 LPG(액화석유가스)운반선 2척, 2800TEU(1TEU=20피트 컨테이너 1개)급 컨테이너선 2척, 2100TEU급 메탄올 추진 컨테이너선 1척, 1800TEU급 컨테이너선 3척이다.
이번에 수주한 여객선은 전기와 디젤을 모두 사용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전기추진 방식이다. 길이 220m, 너비 31m, 높이 37m 규모로 울산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돼 2026년까지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된다. 이 선박은 배터리를 탑재해 발전기에서 생산된 전기를 선박의 추진 및 선실용으로 함께 사용할 수 있다. 열차 40량과 차량 180여 대, 트레일러 40여 대를 동시에 싣고 운항할 수 있다.

이중연료 추진엔진이 탑재되는 초대형 LPG선은 전남 영암의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건조돼 2023년 2분기부터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될계획이다.

컨테이너선 6척은 모두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돼 2023년 상반기까지 순차적으로 선주사들에 인도된다. 특히 2100TEU급에는 컨테이너선으로는 세계 최초로 메탄올 추진엔진이 탑재될 예정이다. 메탄올은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온실가스 등 환경오염 물질 배출을 대폭 저감 할 수 있어 LNG, LPG에 이어 또 다른 친환경 선박 연료로 각광 받고 있다.

앞서 한국조선해양은 지난 29일에도 HMM으로부터 8912억원 규모의 1만36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6척을 수주했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앞선 기술력과 품질을 바탕으로 상반기에 전 선종에 걸쳐 수주가 꾸준히 이어졌다"며 "하반기에는 안정적인 수주잔량을 바탕으로 친환경 선박 위주의 수익성을 고려한 선별 수주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무궁화꽃·뽑기' 매력…'오징어게임' 넷플 없는 中서도 열광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