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판 커지는 공공 클라우드...KT·네이버·NHN에 이어 카카오도 참전

머니투데이
  • 차현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002
  • 2021.07.05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민관 협력해 클라우드 키워야" 관련 예산·정책 잇따라
카카오엔터프라이즈, 공공기관 대상 서비스 시작
KT·네이버·NHN 등 국내 사업자 시장 경쟁 각축전

(성남=뉴스1) 박세연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17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티맥스타워에서 열린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추진협의회 발족식'에서 참석자들과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2021.6.17/뉴스1
(성남=뉴스1) 박세연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17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티맥스타워에서 열린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추진협의회 발족식'에서 참석자들과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2021.6.17/뉴스1
정부가 공공 클라우드 사업에 민간 사업자의 참여 문턱을 낮추고 있다. 공공부문의 클라우드 전환을 독려하면서도 민간 클라우드 생태계를 키우기 위해서다. 이에 선발주자인 KT (36,350원 ▲250 +0.69%)와 네이버(NAVER (210,500원 ▲4,000 +1.94%)), NHN (23,350원 ▼50 -0.21%)은 물론 카카오엔터프라이즈까지 공공 시장에 눈독을 들여온 국내 주요 클라우드 사업자들의 행보가 빨라졌다.


"국내 클라우드 산업 키워야" 정부 지원 나서


4일 업계에 따르면 행정안전부는 현재 공공 클라우드센터 구축 사업에 민관협력형(PPP) 클라우드 사업모델 도입을 검토 중이다. 기존 공공 클라우드 센터가 공공기관이 직접 구축하는 데이터 센터라면, PPP 사업모델의 경우 클라우드 시스템 구축은 민간 사업자가 맡고 공공기관은 사용료를 지불하는 방식이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현재 PPP 모델 후보 몇 가지를 두고 검토 중"이라며 "현재 국가정보원 등과 보안 문제가 없을지 논의하고 있으며, 늦어도 연말까지는 사업모델이 확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도 올해 하반기 공개할 제3차 클라우드컴퓨팅 발전 기본계획을 통해 민간 시장 지원에 나선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현재 마련한 초안에는 공공기관의 민간 클라우드 이용을 지원하기 위한 내용을 담았다"며 "관계부처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으며 8월 경 정보통신전략위원회에 상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올해 관련 예산규모도 대폭 늘렸다.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에 따르면 올해 예산 중 공공 정보시스템의 민간 클라우드 사업 이용 부문에는 3485억원이 편성됐다. 지난해 1888억원에 비해 약 84.6% 증가한 수준이다.


'전폭 지원' 정부 방침에 민간 사업자도 '들썩'


목동에 구축된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에서 KT 직원들이 인프라를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KT
목동에 구축된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에서 KT 직원들이 인프라를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KT
국내 클라우드 사업자들의 움직임도 활발하다. 카카오 자회사인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지난 1일 공공기관용 클라우드 서비스인 '카카오i 클라우드'를 출시하며 공공 시장 진출을 알렸다. 카카오i 클라우드를 도입한 공공기관은 인프라는 물론, 카카오가 만든 업무 협업툴인 카카오워크와 카카오톡 기반의 AI 챗봇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현재 국내 공공기관 대상 클라우드 시장은 KT와 네이버클라우드가 선점하고 있다. KT는 2016년, 네이버클라우드는 2017년 공공기관용 클라우드 보안인증을 받고 사업을 벌여왔다. KT는 2016년 공공기관 전용 클라우드 서비스인 G-클라우드를 출시하고 헌법재판소 등 다수 공공기관에 클라우드 서비스를 공급하며 레퍼런스를 쌓아왔다.

네이버 역시 굵직한 도입 성과를 내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19로 시작된 온라인 개학 당시 e학습터에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이 도입된 것이 대표적 성과다.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도 공공기관 최초로 내부 업무 시스템을 민간 클라우드로 전환하면서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선택했다. NHN도 최근 국내 최초로 PaaS(서비스형플랫폼)에 대한 정부의 CSAP (클라우드서비스보안인증) 심사를 통과하는 등 공공시장 공략에 적극적이다. NHN은 순천시에 공공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를, 광주에는 인공지능(AI) 특화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를 구축하는 사업을 진행 중이다.

클라우드 업계 관계자는 "공공기관의 클라우드 서비스 전환수요는 늘어나는데 정부가 자체적으로 구축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며 "관련 규제도 해소하고 예산을 늘리는 등 정부가 다양한 지원방안을 내놓으면서 공공 시장 진출을 고려하는 클라우드 기업들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국내 첫 '도로 위 아파트' 사실상 무산...'붕괴 위험' 지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