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6개월새 6번, 옷 벗겨진 여성들 시신…"자살 위장한 살인" 靑 청원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9,513
  • 2021.07.02 14: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7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최근 옷이 벗겨진 상태의 여성 시신들이 연이어 발견되자 해당 사건들에 대한 재수사를 촉구하는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옷 벗겨진 채 발견, 자살로 위장한 연쇄살인 사건을 재수사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 A씨는 지난해부터 발생한 5가지 사건들을 언급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4일 충북 괴산군 소수면 한 사찰에서 60대 여성 시신이 하의가 벗겨진 채 발견 △지난 1월25일 충남 공주시 논바닥에서 20대 여성 시신이 옷 일부가 벗겨진 채 발견 △1월31일 충남 청양군 생태공원 인근 하천에서 40대와 10대 모녀의 시신 2구가 옷이 벗겨진 채 발견 △5월12일 전북 완주군 상관면 과수원에서 20대 여성 시신이 신발과 하의가 벗겨진 채 발견된 사건 등을 나열했다.

그는 최근 대구시 중구에서 숨진 채 발견된 20대 여성 2명의 사건도 포함시켰다.

앞서 경찰에 따르면 지난 1일 오전 5시쯤 대구시 중구 포정동 한 건물 옆 길가에서 20대 초반 여성 2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1명은 옷이 벗겨진 상태였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범죄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정확한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A씨는 "위 사건의 공통점은 피해자가 전부 여성인 점, 피해자의 옷 일부가 벗겨진 채 발견된 점, 타살 혐의점이 없다며 수사를 종결한 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모든 피해자가 인적이 드문 곳에서 옷이 벗겨진 채 발견됐음에도 '타살 혐의점이 없다'는 이유로 수사가 흐지부지 종결됐다"며 "단순 극단적 선택 사건으로 보기엔 미심쩍은 부분이 한둘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특히 A씨는 "심지어 마지막 대구시 중구 사건의 경우, 피해자의 온몸에 타박상이 있었고 귀에 출혈이 있었다고 한다"며 "이 사건에 타살 혐의점이 없다는 건 피해자가 스스로 옷을 벗고 자신의 몸을 때린 뒤 사망했다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A씨는 "상식적으로 말이 되지 않는다. 자살로 위장한 타살일 가능성이 있다"며 "위 사건 피해자들의 유사한 사망 경위로 미뤄볼 때 연쇄살인 사건일 가능성도 충분히 존재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극단 선택으로 흐지부지 마무리된 위 사건들에 대해 타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철저하게 재수사하라"고 강조했다. 이 청원은 2일 오후 2시 기준 2만7000여명의 동의를 얻은 상태다. 사전동의 100명 이상 기준을 충족해 관리자가 공개 여부를 검토 중이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온라인상에서 해당 청원 링크를 공유하며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이들은 "여자 혼자 옷 벗고 죽어있다는 게 말이 안 된다", "그러고보니 참 이상한 사건들이다", "화성 연쇄살인 사건도 처음에는 알몸 여성 동사 사건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수사 안 하고 뭐 하냐" 등의 반응을 보이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소득 3000만원' 27세 대학생의 비결? "유재석 말에 공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