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재생에너지로 탄소중립 실현"..현대차그룹 5개사 RE100 참여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07 09: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왼쪽부터),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이 10일 경기도 화성시 현대자동차·기아 기술연구소에서 수소기업협의체 설립 논의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수소기업협의체는 CEO 협의체 형태로 운영되며 정기 총회 및 포럼 개최를 통해 국내 기업의 투자 촉진을 유도하고 수소산업 밸류체인 확대를 추진한다. 이를 통해 수소사회 구현 및 탄소중립 실현에 적극 기여한다는 목표다. (현대차그룹 제공) 2021.6.10/뉴스1
(서울=뉴스1) =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왼쪽부터),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이 10일 경기도 화성시 현대자동차·기아 기술연구소에서 수소기업협의체 설립 논의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수소기업협의체는 CEO 협의체 형태로 운영되며 정기 총회 및 포럼 개최를 통해 국내 기업의 투자 촉진을 유도하고 수소산업 밸류체인 확대를 추진한다. 이를 통해 수소사회 구현 및 탄소중립 실현에 적극 기여한다는 목표다. (현대차그룹 제공) 2021.6.10/뉴스1
현대자동차그룹이 'RE100(재생에너지 100%)' 글로벌 캠페인에 참여한다. 전세계 사업장에 필요한 전력 100%를 재생에너지 기반으로 대체해 탄소중립 실현에 동참한다는 취지다.

RE100은 글로벌 비영리단체인 기후그룹(The Climate Group)과 글로벌 환경경영 인증기관인 탄소정보공개 프로젝트(CDP·Carbon Disclosure Project)가 2050년까지 기업 사용 전력량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겠다는 목표로 2014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캠페인이다. 연간 100GWh(기가와트아워) 이상의 전력을 사용하는 기업이 참여 대상이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차 (209,000원 상승1000 0.5%)·기아 (84,100원 상승400 -0.5%)·현대모비스 (267,500원 상승3000 -1.1%)·현대위아 (83,700원 상승600 -0.7%)·현대트랜시스 등 주요 5개 계열사가 이달 중에 '한국 RE100 위원회'에 가입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RE100에 참여하는 기업은 가입 이후 1년 내에 중장기 재생에너지 전력 확보 계획을 제출하고 매년 이행 상황을 점검 받는다. RE100은 정부나 국제기구 등에 의한 강제적인 참여가 아닌 글로벌 기업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진행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지난 6월말 기준 전세계 310여개 기업이 동참하고 있다.

현대차·기아·현대모비스·현대위아·현대트랜시스 등 5개사는 2050년 RE100 달성을 목표로 하며, 각 사별 여건과 해외 진출 사업장의 에너지 수급 상황에 따라 2040년 이후부터 조기 100% 재생에너지 사용 목표 달성도 추진한다.

이를 위해 공동 진출한 글로벌 사업장에서 RE100 대응 협업체계를 갖추고 △주요 사업장에 태양광 패널 등을 설치해 재생에너지 전력을 생산하는 '직접 재생에너지 생산' △재생에너지 전력 공급자로부터 직접 전력을 구매하는 '전력거래계약(PPA·Power Purchase Agreement)' △한국전력을 통한 '녹색 프리미엄' 전력 구매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5개사를 제외한 나머지 그룹사들도 'RE100'의 취지와 필요성에 공감하고 사업장 내 재생에너지 전력 사용을 적극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주요 계열사는 RE100 가입 선언 이전부터 생산단계에서의 재생에너지 활용 및 에너지 사용 절감 기술 도입을 확대하고 있다.

현대차는 2013년 충남 아산공장에 지붕형 태양광 발전 설비를 설치해 연간 1만3000MWh(메가와트아워)를 생산하고 있으며, 지난해엔 한국수력원자력과 공동으로 울산공장 내에 설치한 태양광 발전설비를 통해 연간 1만2500MWh 전기를 생산해왔다.

기아는 2019년 슬로바키아공장에서 사용하는 모든 전력을 재생에너지로 대체하는 시스템을 구축했고 오토랜드 광명·화성(경기도), 광주가 국제표준화기구 (ISO)에서 공인하는 '에너지경영 시스템(ISO50001)' 인증을 획득했다.

현대모비스도 올해 초 슬로바키아와 스웨덴 사업장을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작업을 완료했으며, 국내·외 사업장에 '에너지관리 시스템(GMEMS·Global Mobis Energy Management System)'을 적용해 에너지 절감을 추진해왔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RE100 가입 선언은 탄소중립에 대한 의지를 명확하게 드러낸 것"이라며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전지구적 움직임에 함께하고 그 결과를 모든 이해관계자와 나눠 글로벌 기업 시민으로서 사회적 책임 실천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전동화 차량 출시와 수소 모빌리티(이동수단) 확대 등 글로벌 탄소중립 실현에 주력하고 있다. 2025년까지 23개 전기차 모델을 출시하고, 차세대 넥쏘와 수소 트럭 등 다양한 수소전기차를 선보인다. 수소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 수소 트램, 수소 선박 등 수소를 에너지원으로 하는 다양한 모빌리티 솔루션도 제공할 계획이다.

정의선 회장은 지난 5월 개최된 P4G(Partnering for Green Growth and the Global Goals 2030) 서울 정상회의 특별세션에서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행동과 실천"이라며 "향후 자동차 제조와 사용, 폐기 등 전 과정에서 탄소중립을 달성해 글로벌 순환경제에 기여하겠다"고 강조하 바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