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광형 총장 "대전·세종에 카이스트 창업지원센터 열겠다"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13 17: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제64회 대덕이노폴리스포럼서 밝혀…"교내 창업만으로는 생태계 형성 부족"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자료사진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자료사진
이광형 카이스트(KAIST) 총장이 대전과 세종에 일반인 창업을 지원하는 '카이스트 창업지원센터'를 각각 개소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장은 13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융합기술연구생산센터 2층 강당에서 열린 제64회 대덕이노폴리스포럼에서 "교내 창업만으로는 생태계 형성이 부족하다"며 "교육·연구·창업이 융합된 생태계를 구축해 지역 성공사례를 만들어 보이겠다"고 말했다.

이 총장에 따르면 카이스트 대전창업지원센터는 현재 문지캠퍼스 인근, 세종창업지원센터는 카이스트 바이오합성연구단 R&D센터 인근에 지어질 예정이다. 관련 인프라 구축 예산은 대전시가 지원한다. 또 카이스트의 민영투자기관인 '카이스트홀딩스' 구축을 위한 자본금 200억 원도 최근 확보했다. 이 총장은 "두 창업지원센터에선 연구·교육·창업 연계 주거 문화 공간 등을 조성하고 기술이전과 대규모 지역 벤처펀드 등의 혁신금융 등 3박자가 모두 갖춰진 생태계를 이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이 총장이 연구부총장 시절 내놨던 'K-NEST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이는 대전과 세종을 잇는 첨단산업 생태계를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총장은 "창업과 교육, 주거, 문화가 어우러진 단일 공간 창출로 새로운 스타트업 문화를 정착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총장은 K-NEST 프로젝트 완성을 위해 앞으로 10년간 10조 원 규모의 재원을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2031년까지 나스닥 상장사 2곳, 코스닥 상장사 10곳, 10년 후인 2041년엔 나스닥 상장사 10곳, 코스닥 상장사 50곳, 창업기업 가치 1000조 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도 함께 제시했다.

이 총장은 또 대전·세종창업지원센터에 수요 맞춤형 교육을 위한 '마이크로학위' 과정도 개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AI(인공지능), 첨단 소프트웨어(SW)·반도체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정식학과를 만들려면 수년 이상 걸린다"며 "스타트업들이 필요로 하는 인력과 대학 졸업생들을 이어줄 6개월짜리 집중교육 프로그램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총장은 "과학기술 중심의 의과학전문대학원도 만들어 연구하는 의사를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카이스트는 충청권 9개 대학병원과 협력을 약속했다. 이 총장은 "의사 과학자 육성을 통해 엄청난 부가가치를 만들 수 있는 헬스케어 산업을 일으킬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전자 3번 부른 美 백악관, '영업기밀' 담긴 내부정보 요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