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2022년 대입 앞둔 고교생들 진로 검색 순위 1위는?

머니투데이
  • 중기&창업팀 고문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15 16: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고등학생들이 대학진학을 위해 가장 염두에 두고 있는 것은 '졸업 후 안정적인 직업'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제공=(주)메이저맵
사진제공=(주)메이저맵

AI기반 진로 솔루션 제공 서비스 스타트업 ㈜메이저맵(대표 이중훈)에 따르면, 고등학생들이 진로 및 진학과 관련해 가장 많이 검색한 학과 키워드는 미디어와 컴퓨터로 나타났다.

메이저맵은 전국 고등학교의 약 75% 재학생들이 진로 및 진학 정보를 얻기 위해 이용하고 있는 자사 플랫폼 '메이저맵'의 검색어 데이터 65만건(2020년 6월부터 2021년까지)을 분석했다.

그 결과 유튜브,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의 지속적인 성장으로 인한 미디어에 대한 관심이 13.5%로 가장 높았다. 영상기반 SNS에서는 짧은 영상이지만 시리즈물로 기획하고, 촬영하고, 편집하는 등 미디어 관련 다양한 능력이 요구된다. 학생들의 접근성이 쉬운 영상 콘텐츠인데다, 인기 유튜버들의 등장으로 높은 관심을 끈 것으로 보인다.

2위인 컴퓨터의 경우 학생들에게 친숙한 게임회사들의 IT 개발자 수요가 많은 점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개발자들의 높은 급여나 상장을 준비하고 있는 크래프톤 등 게임회사의 성과들이 반영되어 학생들에게 주목받고 있다.

직업의 안정성이 높은 간호 및 경찰에 대한 검색이 다음을 이었다. 이는 대학 졸업 후 어려운 구인구직 환경에서 비교적 안정적인 취업이 보장되는 학과에 대한 고등학생들의 관심으로 해석할 수 있다.

메이저맵 이중훈 대표는 "학과 검색 트렌드는 현재 사회구조 변화를 반영하고 있기 때문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라며 "학생들이 가장 많이 접하는 것과 관련된 직업을 가질 수 있는 학과를 탐색하는 것, 미래의 불확실성을 대비해서 가장 안정적인 직업에 대한 관심을 가지는 것, 그리고 첨단 산업에 대한 관심 세 가지 모두 학생들이 자신들의 미래를 고민하고 찾아가는 데 큰 영향을 준다"고 설명했다.

특히 최신 트렌드에 대한 대학교의 관심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는데, "4차 산업혁명 시대는 전혀 다른 세상이 될 것이기 때문에 현재의 시각으로 다가올 미래를 준비한다면 개인적으로나 사회적으로 모두 큰 손실이 될 수 밖에 없다"라며 "최신 트렌드에 관심을 기울이되, 개인의 강점을 기반해 미래를 준비할 수 있도록 학교의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헝다 '국유화' 한 이후…中경제는 이대로 망가질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