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갓뚜기 너 마저…" 13년만에 인상, 라면가격 줄줄이 오르나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15 13: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갓뚜기 너 마저…" 13년만에 인상, 라면가격 줄줄이 오르나
오뚜기 (505,000원 상승7000 -1.4%)가 라면 가격을 두자릿수로 인상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농심 (289,000원 상승1000 -0.3%), 삼양식품 (81,400원 보합0 0.0%) 등 업계전반으로 라면 가격인상 도미노 가능성이 커졌다. 라면업계는 가격인상 필요성엔 공감하면서도 소비자 반응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15일 오뚜기는 다음달 1일부로 진라면 등 주요 라면제품에 대한 가격을 평균 11.9% 인상한다고 밝혔다. 대표 제품인 진라면(순한맛·매운맛)이 종전 684원에서 770원으로 12.6%, 스낵면이 606원에서 676원으로 11.6%, 육개장(용기면)이 838원에서 911원으로 8.7% 인상한다. 오뚜기가 라면 가격을 인상하는 것은 2008년 4월 이후 13년 4개월만이다.

오뚜기는 라면이 소비자 물가에 미치는 영향력을 고려해 설비 자동화, 원료·포장재 등 원가 절감, 유틸리티 비용 절감 등 제품 가격 인상 억제를 위한 자체적인 노력을 전개해 왔지만 최근 밀가루, 팜유와 같은 식품 원자재 가격과 인건비 상승 등으로 가격인상이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단 설명이다.

특히 이번 인상률은 지난 2월 인상을 검토했다 백지화한 9%안에 비해 3%포인트 가깝게 증가해 눈길을 끈다. 당시 여론에 밀려 오뚜기가 라면가격 인상을 철회한 것이란 평가가 나온바 있다.

이와 관련해 오뚜기 관계자는 "올초에 비해 식품원자재 가격이 더 오르면서 인상률에 반영됐다"며 "13년간 가격을 올리지 않다보니 두자릿수 인상률에도 불구하고 경쟁업체에 라면가격과 비교하면 여전히 낮다"고 강조했다.

오뚜기가 라면가격 인상을 단행함에 따라 라면업계도 도미노 인상이 예고된다. 원가상승으로 이익이 크게 줄어들면서 가격인상 압박을 받아왔기 때문이다. 일례로 업계 1위 농심은 1분기 영업이익이 동기대비 55.5% 감소했고 2분기도 50% 가까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삼양식품도 1분기 46.2% 감소한데 이어, 2분기에도 25%가량 감소한다는 전망치가 있다. 때문에 증권업계에선 하반기 라면가격 인상을 기정사실로 보고 있다.

오뚜기와 함께 라면 3강을 형성하는 농심과 삼양식품은 아직까지 가격 인상계획은 없다는 설명이다. 다만 오뚜기의 가격 인상에 대한 소비자의 수용여부를 관찰하면서 인상 시점을 조율할 것으로 보인다.

농심 관계자는 "가격인상을 검토한바 없다"면서도 "(오뚜기의 인상 결정으로) 고민이 되는 상황이긴 하다"고 말했다.

삼양식품 관계자도 "가격인상 필요성이 커 검토하고 있긴 했지만 곧바로 인상하진 않을 것"이라면서도 "오뚜기 가격인상에 대한 소비자의 반응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