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R 낙뢰로 중단' 이승연·박지영, 공동 선두…박민지 24위

스타뉴스
  • 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15 18: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승연-박지영(왼쪽부터)./사진=KLPGA
이승연-박지영(왼쪽부터)./사진=KLPGA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에버콜라겐 퀸즈 크라운(총상금 8억원) 1라운드가 기상 악화로 중단됐다.

15일 경기도 양주시 레이크우트클럽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는 오후 3시 58분 낙뢰 경보가 울리면서 1차 중단됐다. 그리고 32분 후인 4시 0분 선수들은 각자 경기하던 홀에 위치했다. 낙뢰가 지나갔기 때문이다. 경기위원회는 오후 4시 42분부터 재개했으나 오후 5시부터 다시 낙뢰가 쳐 더이상 진행하지 못하고 1라운드를 중단했다.

KLPGA는 "계속되는 낙뢰로 인해 오후 5시 32분 1라운드 대회 중단이 결정됐다. 참가 선수 120명 중 48명의 잔여 경기는 16일 오전 6시 30분에 재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1라운드를 마친 선수들 중에 이승연(23·SK네트웍스)과 박지영(25·한국토지신탁)이 나란히 7언더파 65타를 쳐 공동 선두에 올랐다. 안송이(31·KB금융그룹)가 1타 뒤진 3위(6언더파 66타)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 6승을 거두며 상금과 다승, 대상 부문에서 모두 1위에 올라 있는 '대세' 박민지(23·NH투자증권)는 3언더파 65타를 적어냈다. 공동 24위에 올라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어가 서울로 오는데"…또 지방으로 떠밀리는 공공기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