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부선, 이재명 '휘어진 팔'에 "내게도 훌러덩 벗고 보여줬었다"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2,053
  • 2021.07.18 09: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58
/사진=김부선 페이스북
/사진=김부선 페이스북
배우 김부선씨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소년공 시절 부상으로 비틀어진 자신의 팔 사진을 공개한 것과 관련해 "내게 총각이라 속이고 접근할 때도 훌러덩 벗고 그 팔부터 보여줬었다"고 밝혔다.

김씨는 18일 페이스북에 "그때는 나도 속았고 울기도 했었다"라며 이같이 글을 남겼다.

김씨는 "지긋지긋한 그 감성팔이 제발 좀 멈추시라"라며 "감성팔이가 여전히 먹힌다는걸 (이 지사가) 일찍부터 터득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최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과정에서 '군 미필' 사실이 논란이 되자 자신의 '휘어진 팔'을 인증했던 바 있다.

이 지사는 "프레스에 눌려 성장판 손상으로 비틀어져 버린 왼팔을 숨기려고 한여름에도 긴 팔 셔츠만 입는 절 보며 어머니는 속울음 삼켰다"며 "휘어버린 팔꿈치를 쓰다듬던 어머니 손길을 느끼며 속으로만 울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 아내를 만나 서른이 훨씬 넘어서야 비로소 짧은 팔 셔츠를 입게 됐다. 장애의 열등감을 극복하는 데는 참 많은 세월이 흘렀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씨는 2007년 무렵부터 약 1년 동안 이 지사와 연인관계였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지사가 '가짜 총각'인 척 하고 자신에게 접근했다는 게 김씨의 일관된 입장이다. 이 지사는 2018년 관련 수사가 무혐의로 끝났고, 자신이 특정 신체부위 검사까지 진행했던 점 등을 들어 "근거없는 루머"라고 맞서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추석 지나고 3개월…대출 혹한기 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