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F&F, 테일러메이드 인수 참여한다…SI(전략적투자자) 낙점

머니투데이
  • 오정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19 22: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F&F, 테일러메이드 인수 참여한다…SI(전략적투자자) 낙점
'MLB',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 브랜드를 보유한 패션업체 F&F (731,000원 상승33000 4.7%)가 세계 3대 골프용품업체 중 하나인 테일러메이드 인수에 참여한다. 기존 전략적투자자(SI)였던 더네이쳐홀딩스가 딜에서 빠지면서 F&F가 전략적 투자자로 선정됐다.

19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국내 토종 사모펀드(PEF)운용사 센트로이드인베스트먼트는 테일러메이드를 함께 인수할 새로운 SI로 F&F를 낙점했다. F&F는 1992년 설립된 의류회사로 '디스커버리', 'MLB' 라이선스 브랜드를 론칭해 성공시킨 패션명가다. F&F는 이날 오후 긴급 이사회를 열고 에쿼티(주식)에 3000억원, 중순위 메자닌에 1000억원, 총 4000억원을 투자하기로 의결했다. 이는 앞서 SI로 선정된 더네이쳐홀딩스가 약정한 1000억원을 크게 웃도는 액수다.

테일러메이드 인수 가격은 약 1조9000억원이다. 센트로이드PE는 인수대금 중 9000억원 가량은 인수금융으로 조달하고 4000억원 가량은 중순위 메자닌 투자로 나머지 6000억원은 에쿼티 투자로 조달한다. 연기금, 공제회, 새마을금고 등 주요 투자자(LP)들이 지분 출자를 검토했지만 최근 일부 기관에서 출자를 철회한 바 있다. 투자금 모집이 난항을 겪자 테일러메이드 인수 의지가 강했던 F&F가 과감한 투자 의지를 밝혀 새로운 SI로 선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F&F는 1992년 설립된 의류회사로 '디스커버리', 'MLB' 라이센스 브랜드로 시가총액 4조원 규모 중견기업으로 성장한 코스피 상장사다.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은 8376억원, 영업이익은 1225억원을 기록했다. 최근에는 MLB가 중국에 진출하면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헝다 '국유화' 한 이후…中경제는 이대로 망가질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