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투자유치 플랫폼 빅웨이브, '제2회 투자유치 사업계획 발표회' 개최

머니투데이
  • 중기&창업팀 고문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0 16: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김석준)는 7월 21일 '2021년도 제2회 빅웨이브 IR(투자유치 사업계획 발표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사진제공=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빅웨이브(BiiG WAVE)는 인천 지역 유망 기술 벤처창업 기업의 육성과 인천 투자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인천광역시가 공동으로 만든 투자유치 플랫폼 브랜드다. 4월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2회를 맞는 빅웨이브 행사는 7월 21일 오후 2시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센터가 발굴한 유망 기업 4개 업체가 투자유치 사업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빅웨이브 투자유치 IR에 참여하는 기업은 우수한 기술력과 성장성을 보이는 4개 업체(한터글로벌, 샵팬픽, 마린이노베이션, TSP바이오켐)로, MZ 세대의 소비 트렌드와 접목되는 콘텐츠 기업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친환경 소재 개발 기업으로 △한터글로벌: 빅데이터로 K-POP 산업의 가치를 높이는 기업 △샵팬픽: 크리에이터 IP 통합 관리 플랫폼 △마린이노베이션: 해조류 부산물을 이용한 친환경 일회용품 △TSP바이오켐: 친환경 Non-Gas 압출 발포 바이오 시트 등으로 주제를 나눠 발표가 진행된다.

이번 행사에는 인천지역 유관 기관, 투자기관, 대기업 등 다양한 주체가 온라인으로 참여할 예정이며, 신규·후속 투자유치 및 참여 기업의 밸류업과 스케일업을 협의할 예정이다.

이날 투자유치 설명회에서는 기업 발표뿐 아니라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의 펀드 출자 계획 및 투자 비전을 공유해 센터의 투자 사업 협력 파트너도 발굴할 계획이다.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는 관내 직접 투자 역량을 갖춘 유일한 공공기관으로 자체 펀드를 운용하고 있으며, 인천광역시에서 인천혁신모펀드 공식 운영 기관으로 선정돼 6000억원의 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다. 현재 민관에서 적극적인 출자를 유치하고 있다.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김석준 센터장은 "인천지역 투자 리딩 기관인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는 관내 투자, 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직접투자와 펀드 조성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며 스타트업파크, K바이오랩(랩센트럴) 등의 대형 사업과 투자 사업을 결합해 우수한 스타트업이 인천으로 모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올 4월 진행된 제1회 빅웨이브 투자유치 IR에는 총 111명의 투자 관계자가 참석했고 기업별 평균 3회, 최대 6회 이상의 후속 미팅이 이뤄졌으며 최근까지도 꾸준히 투자 검토가 진행되고 있다.

대표적으로 미로(글로벌 IoT 소형 가전 플랫폼, 국내 1위 완전 세척 가습기)는 빅웨이브 투자유치 IR 참여 뒤 기업공개(IPO) 준비 및 상장 주관사를 선정 완료했다. 또 파블로항공(드론 배송 서비스 및 드론 ICT쇼)은 시리즈 프리 B라운드 85억원 투자유치를 완료하며 누적 자금 130억원을 달성했다. 빈집 재생 플랫폼을 운영하는 다자요(빈집 재생 프로젝트 공유숙박 플랫폼)는 프리 시리즈A 투자유치를 마무리했다.
빅웨이브 IR은 매 분기 진행되며, 플랫폼을 활용해 사업에 대한 자세한 내용과 인천지역 벤처 창업 및 투자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유망 기업을 꾸준히 선보일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당첨인 줄 알았는데" 사전청약 경쟁률 엉터리 계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