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단독]'백종원 신화' 논현동 한신포차 1호점, 350억원 매물로 나왔다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임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065
  • 2021.07.20 18: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건물 소유주, 백종원 초기 동업자로 알려져...더본코리아 "직영점 아닌 가맹점"

서울 논현동 한신포차 /사진=더본코리아
서울 논현동 한신포차 /사진=더본코리아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를 외식업계 거물로 키워 낸 서울 논현동 한신포차 1호점이 23년여 만에 문을 닫는다. 1호점이 들어선 건물은 350억원에 매물로 나왔다. 외환위기를 딛고 승승장구했던 한신포차가 코로나19(COVID-19)는 이기지 못한 것이다.

20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한신포차 1호점(논현점)이 있는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건물이 최근 350억원에 시장에 매물로 나왔다. 대지면적은 592.1㎡, 지상 2층 규모로 매물가격은 1평(3.3㎡)당 2억원에 육박한다. 인근 시세가 평당 1억5000만원 수준인 점을 감안하면 5000만원 가량 비싸다. 지하철 신논현역과 논현역 더블 역세권에 논현동 먹자골목 초입(신논현역 방향)이라는 입지가 매매가격에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한신포차 1호점 건물은 더본코리아 소유가 아닌 개인 소유다. 건물주는 백 대표와 1998년 한신포차를 세운 동업자다. 동업을 하던 백 대표가 나간 이후로도 이 건물에서 계속해서 운영을 해 왔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되면서 매출이 급감함에 따라 건물을 매각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건물은 한신포차로만 운영돼 다른 곳에서는 수익이 나지 않는다.

인근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백 대표와 동업하던 건물주가 프랜차이즈 형식으로 오랫동안 영업을 해오다 최근 사업을 정리하기로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건물주가 건물 매각을 결정하면서 한신포차 1호점 영업도 23년 만에 종료되는 것이다.

1998년 최초의 실내 포장마차로 문을 연 한신포차 1호점은 1980년대 후반 아시안게임, 올림픽 등 여파로 사라진 포장마차를 재현해내며 사람들의 발길을 이끌었다. 개업 당시 외환위기 직후라는 어려움도 견뎌냈으나 코로나19에는 결국 백기를 들었다. 한신포차는 늦은 오후에 문을 열고 다음날 아침까지 영업하는 곳인데, 사회적 거리두기가 1년 넘게 지속되면서 건물주조차 더이상 버틸 수 없는 상황에 놓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곳은 백 대표가 사업에 실패한 뒤 재기에 도전해 성공을 거둔 가게라는 상징성도 있다. 백 대표는 이곳을 시작으로 한신포차를 프랜차이즈 브랜드로 만들었고, 전국에 146개의 매장을 보유한 브랜드로 키워냈다. 이를 발판으로 더본코리아는 빽다방, 홍콩반점, 새마을식당 등 23개 브랜드 총 1870개 매장을 거느린 기업으로 성장했다.

더본코리아는 해당 매장이 직영점이 아닌 관계로 가맹점주의 사적인 부분까진 알 수 없다는 입장이다. 더본코리아 관계자는 "본사에서 운영하는 직영점이 아닌 가맹점으로 관련된 내용을 공유받은 바 없다"며 "폐점이나 양수도 계획 여부는 현재까지 결정된 바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가계대출 옥죄기…주담대·신용이어 주식 '빚투'도 한도 관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