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오리온 담철곤 회장 아들 담서원씨 입사… '3세경영' 본격화

머니투데이
  • 박미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0 18: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오리온 사옥 전경/사진= 오리온
오리온 사옥 전경/사진= 오리온
오리온그룹 담철곤 회장(66)과 이화경 부회장(65)의 아들 담서원씨(32)가 이달 초 오리온 (106,500원 ▲1,500 +1.43%)에 입사했다. '3세 경영수업'이 본격화한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20일 오리온에 따르면 담서원씨는 이달 1일 오리온 경영지원팀 소속 수석부장으로 입사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오리온 그룹 국내외 법인의 경영 전략, 사업계획 수립 및 관리를 담당하는 역할로 부서 안에서 실무를 담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1989년생인 담서원씨는 담 회장과 이 부회장 슬하 1남1녀 중 둘째다. 미국 뉴욕대를 졸업한 뒤 중국 유학을 거쳐 지난해 하반기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재무팀에 입사한 뒤 오리온으로 옮겼다.

담서원씨는 오리온 지주사 오리온홀딩스와 사업회사 오리온의 지분을 각각 1.22%, 1.23% 들고 있다.

담서원씨 누나 담경선씨(36)는 1985년생으로 2010년부터 오리온에 입사해 근무하다 현재는 오리온재단에서 이사로 재직하고 있다. 담경선씨의 오리온홀딩스와 오리온 지분은 1.22%, 0.6%다.

3세 경영수업과 관련해 오리온 관계자는 "담 수석부장은 아직 나이가 젊고 실무를 배우는 상황이라 승계를 이야기할 상황이 아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美반도체 쇼크' 삼전·하이닉스 뚝뚝…증권가가 본 '바닥'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