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신세계인터내셔날, 지속가능패션 브랜드'러브 바이 커티스쿨릭' 런칭

로피시엘 옴므
  • 박주혜 로피시엘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0 19: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 신세계인터내셔날
/사진=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사회적 가치를 담은 새로운 패션 브랜드로 지속가능패션 강화에 나선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사랑'이라는 인류의 보편적 가치를 아티스트의 감성을 통해 전달하는 캐주얼 브랜드 '러브 바이 커티스쿨릭(LOVE BY CURTIS KULIG)'을 자사 온라인몰 에스아이빌리지에 단독 런칭한다고 밝혔다.

뉴욕을 대표하는 젊은 아티스트 '커티스 쿨릭(Curtis Kulig)'과 협업해 제작한 '러브 바이 커티스쿨릭'은 커티스 쿨릭이 직접 쓴 감각적인 형태의 'Love' 글자와 하트 모양이 시그니처 디자인이다.

브랜드 런칭과 동시에 브랜드가 추구하는 가치를 널리 알리기 위해 '러브 디 얼쓰(LOVE THE EARTH)' 캡슐컬렉션을 선보인다. 컬렉션의 모든 제품은 다른 상품을 제작하고 남은 자투리 원단을 재활용해 제작됐으며 티셔츠에는 환경을 생각한다는 의미를 담아 초록색의 Love 글씨와 하트, 지구 모양을 디자인 요소로 활용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MZ세대를 중심으로 확산돼 이제는 사회적 현상으로 자리 잡은 '가치 소비'에 발맞춰 사회에 긍정적 변화를 줄 수 있는 새로운 브랜드를 만들고자 했다. 나이, 성별, 지역, 시대를 초월한 가치인 '사랑'을 주제로 자신과 주변을 사랑하고 더 나아가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를 사랑하자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이 같은 브랜드의 가치에 따라 모든 제품에는 하트 이미지 또는 LOVE 라는 글자가 디자인적 요소로 적용됐다. 상품의 70% 이상은 천연소재와 자투리 원단을 사용해 환경 친화적으로 제작된다. 또한 플라스틱 사용량 감축을 위해 전 상품에 180일 내 100% 자연 분해되는 썩는 비닐 포장재를 사용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사랑이라는 단어가 흔하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 스스로와 사회에 대한 사랑이 필요한 시대"라며 "사랑이라는 가치를 통해 소비자와 함께 세상을 변화시켜 나가는 브랜드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헝다 '국유화' 한 이후…中경제는 이대로 망가질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