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신대철, '콘서트 강행' 나훈아에 "자제하는 미덕 따위 없으신지"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1 13: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밴드 시나위의 리더인 기타리스트 신대철(왼쪽)이 가수 나훈아를 비판했다. /사진=임성균 기자(왼쪽), 예아라예소리 제공
밴드 시나위의 리더인 기타리스트 신대철(왼쪽)이 가수 나훈아를 비판했다. /사진=임성균 기자(왼쪽), 예아라예소리 제공
밴드 시나위의 리더인 기타리스트 신대철이 코로나19 상황 속 대규모 전국투어 콘서트를 진행 중인 가수 나훈아를 비판했다.

신대철은 21일 페이스북에 "나훈아 대선배님 참 부럽습니다. 후배들은 겨우 몇십명 오는 공연도 취소하고 있습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나훈아의 곡명이자 이번 콘서트명인 '테스형'을 고려한 듯 "소크라테스 왈, '어려서 겸손해져라, 젊어서 온화해져라. 장년에 공정해져라, 늙어서는 신중해져라'라고 했다는데, 가왕이시라 한번쯤 자제하시는 미덕 따위 필요 없으신가요"라고 썼다.

또 "코로나 확진자 수가 최대를 기록하고 있는 비상 시국"이라며 "그래도 공연을 하시겠다면 힘없고 못 나가는 후배들이 뭐 어쩔 도리는 없습니다만"이라고 아쉬움을 표했다.

아울러 "신청곡 한 곡 부탁드립니다. 다음번에는 '백만송이 장미'도 불러주세요. '테스형'과 같이 부르시면 딱입니다. 따로 연습할 필요도 없을 겁니다. 같은 곡이니까요"라며 심수봉 '백만송이 장미'와 나훈아 '테스형'이 비슷하다고 주장했다.

나훈아는 지난 16~18일 대구 엑스코에서 전국투어 콘서트 '나훈아 어게인 테스형' 공연을 열었다. 1회당 4000명이 관람하는 대규모 공연으로 3일간 총 6회 열렸다. 대구시에 따르면 이번 공연에 총 2만2000여명이 다녀갔다. 최근 코로나19 상황이 심화되면서 대규모 공연에 대한 우려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었지만, 나훈아는 전국 투어를 강행한다는 입장이었다.

그러나 이날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비수도권 방역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오는 22일 0시부터 8월 1일 24시까지 비수도권의 등록 공연장 외 장소에서 개최하는 실내외 공연을 모두 금지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23~25일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열릴 예정이던 나훈아의 부산 콘서트도 금지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어가 서울로 오는데"…또 지방으로 떠밀리는 공공기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