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세균 "김경수 진심 믿어야…文 연관설? 의심하면 안 돼"

머니투데이
  • 이사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2 09: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 /사진제공=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 /사진제공=뉴스1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관련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유죄 확정 판결에 대해 "드루킹과 김 지사가 공모했다고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김 지사의 진심도 믿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전 총리는 22일 CBS라디오에 출연해 전날 나온 판결에 대해 "유감스럽다. 법원 판결이 조금 더 증거 재판주의에 충실했었으면 하는 아쉬움을 갖는다"며 이처럼 말했다.

정 전 총리는 "'킹크랩(댓글 자동화작성 프로그램)' 시연이 있었다고 법원에서 본 것 같은데 시간을 잘 정리해보면 그런 판단은 무리"라면서도 "일단 법원의 판결에 대해서는 왈가왈부하지 않는 게 국민적 정서이고 정치권도 그렇게 해 왔다. 결국 국민들께서 판단하실 문제"라고 평가했다.

그는 "우리나라 법원이 지금까지 항상 정확한 판결만 한 것은 아니다"라며 "과거 많은 사건에 대해서 잘못된 판결을 하기도하고, 재심이 이뤄지기도 하고, 뒤집히기도 했었으니까 이번 판결도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고 거듭 강조했다.

야당 일각에서 문재인 대통령과의 연관설을 주장하는 데 대해선 "그런 의심을 하면 안 된다"며 "대통령을 끌어들여서 그냥 갖다 붙이고 훼손하고 그래서는 안 된다"고 했다.

이어 "이게 지난 19대 대선 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건은 아니다"라며 "그러므로 확대해석하고 공격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단 (드루킹 사건이) 오래된 일 아닌가"라며 "그래서 차기 대선에 큰 영향을 끼치리라고 보진 않지만 경상남도 민심에는 영향이 있을 수 있다. 경남도민께서 이제 도정이 제대로 진행되지 못하는 점에 대해 걱정이 있는 게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건강했던 경찰남편, 교차접종 사흘만에 심장이 멈췄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