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20시간·민란' 윤석열에…이재명 "선 넘었다, 누굴 위한 정치냐"

머니투데이
  • 이사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2 11: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제공=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제공=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최근 '실언' 논란 논란 소지가 있는 발언을 연일 해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윤 전 총장의 정치는 누구를 위한 것인가"라며 직격했다.

이 지사는 22일 오전 페이스북에 "최근 윤 전 총장의 발언 내용이 충격적"이라며 "본인 말씀대로 '정치 경험'이 없고 공부를 강조해 오셨기 때문에 가급적 언급을 자제해왔다. 그러나 최근 제기된 의혹과 발언들은 넘지 말아야 할 선을 훌쩍 넘어섰다"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의 "주 120시간 노동" 발언을 두고는 "극도로 위험한 노동관이 보인다. 말실수로 넘기기엔 그 인식이 너무 위험하다"며 "국민의 대리인이 되겠다고 나섰다면 고용주뿐만 아니라 노동자의 삶도 함께 살펴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윤 전 총장은 차별금지법에 대해서도 '경영진의 선택 자유가 제한돼 일자리도 없어진다'고 했다"며 "기업에 차별이 존재해야 일자리가 늘어난다는 말을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가"라 되물었다.

윤 전 총장이 "코로나 확산이 대구가 아닌 다른 지역이었으면 민란이 일어났을 것"이라 말한 것을 두고는 "말이 안 나올 지경"이라며 "지역주의를 극복하기 위해 나서도 모자랄 판에 오히려 지역주의에 편승해 이득을 취하려는 모습은 구태 정치인의 전형이다. 정치인이라면, 대통령 후보라면 국가적 위기 극복을 위한 국민통합의 길을 모색해야 하지 않겠나"라 물었다.

또 윤 전 총장을 둘러싼 삼부토건 접대의혹에 대해선 "전형적인 유착관계를 보여준다. 조남욱 전 삼부토건 회장과 식사, 골프, 명절선물 등이 통상적이었다는 해명은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의 전형"이라 지적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이 강조해온 청렴의 실체가 이런 것이었는가. 26년간 이런 공직윤리를 가지고 검사 생활을 해온 것인가"라며 "이것이 '윤석열식 공정'의 실체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누구를 만나고 어떤 공부를 했는지 모르겠지만 반대를 위한 반대, 분열의 정치라는 구태정치를 먼저 배워버린 모습이 안타까울 뿐"이라며 "정치를 하시겠다니, 대통령이 되시겠다니 묻는다. 도대체 누구를 위해 어떤 정치를 하시겠다는 것인가"라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