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아버지가 망치 들고 집에"…박수홍, 임대로 이사간 진짜 이유는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37
  • 2021.07.22 13:2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방송인 박수홍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방송인 박수홍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방송인 박수홍이 최근 이사를 한 이유가 가족과의 갈등 때문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지난 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이진호'에 '다홍이 대박 근황. 박수홍이 이사 택한 진짜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이날 영상에서 이진호는 "박수홍이 친형을 고소한 이후 약 3개월가량의 시간이 흘렀다"며 "최근에는 관련 자료에 대한 검토와 증빙에 들어간 상태"라고 밝혔다.

이어 "박수홍을 둘러싼 확인되지 않은 사생활 공개 등 흠집내기 위한 시도들이 이어졌다"며 "하지만 박수홍은 대중들의 굳건한 지지를 받고 있다"고 했다.

또 "특히 최근에는 반려묘 다홍이의 애니메이션 캐릭터화, KBS2 '펫비타민' 시즌2의 MC까지 맡는 등 일이 더 잘 풀리고 있다. 이는 박수홍이 최근 밝은 모습을 되찾은 이유기도 하다"며 "그가 달라진 이유가 또 하나 있었다. 바로 이사였다"고 말했다.

박수홍은 지난 6월 경기도 모처로 이사했다. 이진호는 "여기서 흥미로운 사실은 매매가 아닌 임대로 거처를 옮겼다는 것"이라며 "이는 박수홍이 이사를 선택하게 된 배경을 보면 알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친형의 과거 인터뷰에 따르면 박수홍이 친형과 갈등을 빚자, 아버지가 망치를 들고 박수홍의 집을 찾아갔다"며 "친형과의 갈등을 두고 가족들이 어떤 입장을 가지고 있는지 엿볼 수 있다. 가족들이 친형의 입장에 섰다는 의미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진호는 "박수홍이 당시 거주하던 상암동 집이 부모님 댁과 형 집 간의 거리가 300m에 불과했다. 이 때문에 부모님들이 박수홍의 집을 자주 찾았다고 한다"며 "박수홍 입장에서는 부모님이 왜 자신의 집을 찾는지 알 수밖에 없지 않냐. 부모님과 직접 대면을 하진 못했지만 박수홍이 워낙 효자다 보니까 이런 상황만으로도 굉장히 괴로워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보다 못한 지인들이 박수홍에게 이사를 권유했다고 한다. 결국 박수홍이 결정을 내렸고, 임시 거처가 필요했던 것"이라며 "박수홍은 이사 이후 부모님의 집 방문 문제에서 해방됐고 심리적으로 많은 회복이 이뤄졌다고 한다"고 전했다.

한편 박수홍은 지난 30년 간 자신의 매니저로 일했던 친형의 횡령 의혹을 제기하며 법적 공방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복된 집값 사과, 진부한 대책 발표…왜 지금 했을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