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VIP
통합검색

PSG 살생부 '9명' 공개됐다... 이적 기대수익만 2600억

스타뉴스
  • 김명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2 23: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마우로 이카르디. /AFPBBNews=뉴스1
마우로 이카르디. /AFPBBNews=뉴스1
세르히오 라모스(35), 잔루이지 돈나룸마(22) 등 폭풍영입을 마친 파리생제르맹(PSG)이 이제는 기존 스쿼드 정리에 나선다. 무려 9명의 선수가 방출 명단에 올랐는데, 모든 선수가 이적하게 되면 PSG는 무려 1억8700만 유로(약 2600억원)의 수익을 올릴 수 있을 전망이다.

스페인 마르카는 22일(한국시간) "PSG가 이번 이적시장을 통해 최대 9명을 이적시킬 계획"이라며 "골키퍼와 수비수, 미드필더, 공격수 등 전 분야에 걸친 선수들이 방출 대상에 올랐다"고 프랑스 레퀴프를 인용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우선 골키퍼 알퐁스 아레올라(28)가 팀을 떠날 전망이다. 돈나룸마가 케일러 나바스(35), 세르히오 리코(28)와 함께 3명의 골키퍼진을 구축하게 될 가능성이 커 아레올라가 방출 명단에 올랐다는 것이다. 이적료는 1500만 유로(약 204억원)로 평가받는다.

아치라프 하키미(23)가 가세한 수비수진에도 변화가 생긴다. 압두 디알루(25)와 틸로 케러(25)가 각각 2500만 유로(약 340억원)의 이적료를 통해 팀을 떠날 것이라는 게 매체의 전망이다.

또 미드필더 레안드로 파레데스(27)와 이드리사 가나 게예(32), 하피냐(28) 등 미드필더도 이적할 가능성이 있다고 현지에선 보고 있다. 파레데스는 2000만 유로(약 272억원), 게예와 하피냐는 1500만 유로의 이적료가 책정돼 있다.

이밖에 공격수 마우로 이카르디(28)가 4000만 유로(약 543억원)의 이적료로 팀을 떠날 가능성이 있고, 파블로 사라비아(29)와 아르노 칼리무엔도(19)도 각각 2200만 유로(약 299억원)와 1000만 유로(약 136억원)의 가격표가 붙은 상황이라고 마르카는 덧붙였다.

이같은 선수 이적을 통한 수익은 킬리안 음바페(22)의 재계약 협상에 활용될 것으로 현지에선 보고 있다. 음바페는 PSG와 계약기간이 1년밖에 남지 않았지만, 재계약을 거부하고 있는 상황이다.

하피냐(왼쪽)와 킬리안 음바페. /AFPBBNews=뉴스1
하피냐(왼쪽)와 킬리안 음바페. /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뱅 청약 58조 몰렸다…1억 넣었다면 15~20주 받을 듯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