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경기 시의원 아들, 아빠 사무실서 성폭행"…여고생, 고소장 접수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3 06: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경기북부지역의 한 시의원 아들이 여자 고등학생을 성폭행했다는 고소장이 경찰에 접수돼 논란이다.

23일 경찰 등에 따르면 경기북부지역 고교생 A양은 지역의 한 사무실에서 B씨(20대·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지난 20일 북부경찰청에 접수했다.

B씨는 경기북부지역 시의원 C씨의 아들로, 성폭행이 이뤄진 장소는 C씨의 개인 사무실인 것으로 파악됐다.

A양은 페이스북을 통해 알게 된 B씨와 연락을 주고받다가 지난 1월 말 처음 만나기로 약속했다.

A양은 "처음 만나는 B씨가 약속 장소를 자신의 부친 사무실로 안내했고, 문이 열려있는지 확인하고 먼저 들어가 있으라고 했다"며 "이후 사무실 쇼파에 B씨가 먼저 누워 있다가 함께 눕자고 끌어당겼고 갑자기 일어나 주머니에서 피임도구를 꺼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성폭행 뒤 다른 사람에게 알리겠다고 협박을 받았고 며칠 뒤 같은 사무실에서 한차례 더 같은 일이 있었다"며, 수개월간 신고를 하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서는 "문제를 삼으면 또 협박 받고 부모님에게도 알려질까봐 신고를 못 했다"는 입장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북부경찰청은 A양의 고소 사건을 지난 21일 관할 경찰서로 이첩해 수사하도록 했다. 경찰 관계자는 "고소 내용 등을 확인하기 위해 조만간 고소인 등에 대한 조사가 진행될 예정"이라며 "구체적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고래가 된 메기, 사실상 '카카오 금융그룹'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