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제주 중학생, 처형하듯 살해한 범인… 유치장서 자해 소동

머니투데이
  • 이정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3 06: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22일 오후 1시36분쯤 제주동부경찰서 주차장에서 제주 중학생 살인사건 피의자 백모씨(48)가 구급차에 실려가고 있다. 현재 백씨는 헤어지자는 말에 앙심을 품고 지인과 공모해 옛 연인의 죄 없는 중학생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상태다.2021.7.22/사진제공=뉴스1
22일 오후 1시36분쯤 제주동부경찰서 주차장에서 제주 중학생 살인사건 피의자 백모씨(48)가 구급차에 실려가고 있다. 현재 백씨는 헤어지자는 말에 앙심을 품고 지인과 공모해 옛 연인의 죄 없는 중학생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상태다.2021.7.22/사진제공=뉴스1
헤어지자는 말에 앙심을 품고 지인과 공모해 옛 연인의 중학생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백모씨(48)가 유치장에서 자해 소동을 벌였다.

22일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36분쯤 제주동부경찰서의 구급차 이송 요청이 소방에 접수됐다.

유치장에 수감 중인 백씨가 벽에 머리를 박으면서 자해해 피를 흘리고 있었던 것이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은 이날 오후 2시7분쯤 백씨를 제주시의 한 병원으로 이송했다.

백씨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뒤 현재 유치장에 다시 수감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백씨와 그의 지인인 공범 김모씨(46)는 지난 18일 오후 3시16분쯤 제주시 조천읍의 한 주택에서 중학생 A군(16)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두 피의자는 A군 어머니 주택에 뒷문으로 몰래 침입한 뒤 현장에 있던 물건으로 집에 혼자있던 A군을 살해했다. A군의 사인은 경부압박에 의한 질식사로 추정되고 있다.

현재 백씨는 혐의를 모두 인정하고 있지만 김씨는 "백씨를 도왔을 뿐 A군을 살해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하며 혐의를 일부 부인하고 있는 상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사상 최대 실적 HMM, 노사 갈등이 발목잡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