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직업 속이고 구타하고 바람피운 남친"…김용호가 밝힌 오또맘 과거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7,570
  • 2021.07.23 08: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사진=오또맘 인스타그램
/사진=오또맘 인스타그램
인플루언서 오또맘이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법적 대응을 예고한 가운데, 앞서 오또맘이 유튜버 김용호에게 해명한 내용에 이목이 집중됐다.

유튜버 김용호는 지난 18일 진행한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오또맘의 사생활 의혹을 언급하며 오또맘과 주고받은 문자와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김용호는 오또맘에 대해 두 번의 이혼, 조건 만남, 사치, 주위 사람들에 대한 태도 등 사생활 관련 제보가 1년 전부터 들어왔다며 취재 이유를 밝혔다.
/사진=김용호 유튜브
/사진=김용호 유튜브
김용호가 공개한 문자 내역에서 오또맘은 "방송 예고를 보고 정신적으로 너무 괴로웠다"며 "어떤 제보에 대해 들었는지 얘기해주면 거기에 대한 답변을 드리겠다"고 썼다.

김용호에 따르면 오또맘은 처음에 김용호의 취재 내용을 모두 부인했다가 이내 생각을 바꾸고 구체적으로 해명했다.

/사진=유튜브채널 김용호연예부장 영상 화면
/사진=유튜브채널 김용호연예부장 영상 화면

김용호와 나눈 통화에서 오또맘은 사치를 한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그는 "백화점에 잘 안 간다"며 "실제로 들고 다니는 명품도 대부분 짝퉁"이라고 밝혔다.

이어 주변 사람들을 함부로 대한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이혼한 뒤로 친구가 없다. 자존감이 떨어졌다. 대부분 집에서 시간을 보낸다"며 부인했다.

오또맘은 두 번 이혼설도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그는 전 남편과 이혼 후 만난 남자친구와 양가 부모에게 인사는 드렸지만 같이 살지는 않고 헤어졌다고 했다.

김용호는 오또맘의 전 남자친구에 대해 "좋은 사람이 아니었던 것 같다"며 "직업을 속이고 오또맘을 구타하고 바람도 핀 사람"이라고 폭로했다.

이어 오또맘의 조건 만남 의혹에 대해서는 "오또맘에게 조건 만남 관련 해명을 요청하니 '전 남편이 함정을 판 것 같다'고 해명하더라"며 "조건 만남 제안이 들어온 내용을 보면 함정을 판 게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오또맘은 22일 인스타그램에 "조건만남에 응한 적도 없고 누군가를 만난 사실이 없다"며 "제보한 사람이 누군지 알 것 같다. 증거자료가 있으니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고소장 사진도 올렸다.

오또맘은 1989년생으로 본명은 오태화다. 인스타그램 팔로워가 94만명이 넘는 인플루언서다. 7세 아들을 두고 있으며 이혼 사실을 고백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날벼락 위기 中 부동산…지방정부·서민이 벼랑끝으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