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남자 친구 나갔냐" 마스터키로 여성 혼자 있는 객실 들어간 모텔 사장

머니투데이
  • 배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3,821
  • 2021.07.23 11: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남자 친구 나갔냐" 마스터키로 여성 혼자 있는 객실 들어간 모텔 사장
여성 투숙객이 홀로 있는 객실 문을 마스터키로 열고 들어간 모텔 사장이 검찰에 넘겨진다.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모텔을 운영하는 A씨를 방실침입 혐의로 입건해 수사해왔으며 조만간 검찰 송치할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30일 오전 3시25분쯤 여성 투숙객 B씨가 혼자 있는 객실 문을 마스터키로 열고 들어간 혐의를 받는다.

이날 오후 1시까지 객실을 예약한 B씨는 오전 3시15분쯤 함께 투숙한 남자친구가 나갔냐는 A씨의 전화를 받았다.

이후 A씨는 마스터키로 객실 문을 열고 들어갔지만 중문이 잠겨 있어 A씨가 있는 곳까지는 가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를 통해 A씨가 객실 문을 여는 장면을 확인했다. 객실 내 불법촬영 카메라는 설치돼 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손님이 나온 줄 알고 청소하러 들어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