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VIP
통합검색

황교익 "한국 도시락, 좋아 보이진 않아…이게 친일? 억지다"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5,183
  • 2021.07.23 18: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0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 /사진제공=뉴스1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 /사진제공=뉴스1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도쿄올림픽 선수단의 '한식 도시락'에 관해 "참가국이 선수의 컨디션을 위해 선수단의 음식에 관여는 할 수 있어도 '다 싸가지고 가겠다'는 것은 예의에 어긋난다"고 평가했다.

다만 이 같은 자신의 발언이 '친일'이라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선 "억지도 이런 억지가 없다"고 일침을 놓았다.

황씨는 지난 22일 페이스북에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한국 선수단이 별도 급식지원센터를 개설, 한식 도시락을 선수들에게 제공하는 것에 관해 일본 측이 불만을 드러낸다'는 취지의 언론 보도를 공유했다.

그러면서 "위생과 건강 문제만이 아니라 선수에게 심리적 안정을 주는 효과가 크다"며 "형편만 된다면 모든 국가에서 자국 선수에게 자국 음식을 먹이려고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황씨는 "올림픽을 잔치라고 하면서 손님이 따로 음식을 싸가지고 간다는 것도 별로 좋아 보이지는 않는다"고 적었다. 한일 관계가 악화된 가운데 지구촌 화합의 잔치인 올림픽에서 주최자인 일본과 손님인 한국이 음식까지도 갈등한 것에 대한 단상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 같은 황씨의 발언은 마치 일본 측을 편드는 듯한 뉘앙스로 해석돼 논란을 낳았다.

후쿠시마산 식재료의 안전성 우려 등을 고려한 조치라는 게 한국 선수단 측 입장인 반면 일본 측은 후쿠시마산 식재료가 관계법령에 근거해 안전성이 확보됐다며 반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일본 정계 인사는 "후쿠시마 현민의 마음을 짓밟는다"고도 비난했다.

자신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황씨는 23일 반박에 나섰다. 그는 우선 "극단적으로 좋지 않은 한일간 감정이 올림픽 기간에 조금 나아지지 않을까 하는 희망도 없지 않았지만 일본의 불량한 태도 때문에 상황이 더 안 좋아졌다"고 진단했다.

그럼에도 "한일간 감정은 감정이고, 그 감정 싸움에 올림픽의 정신이 망가지고 있는 것이 아닌가 걱정"이라며 "올림픽이 세계인의 평화를 위한 잔치라면 4년마다 돌아오는 주최 국가가 음식을 차려야 하는 게 정상"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잔치에 초대된 손님은 주인이 내는 음식을 맛있게 먹어줘야 하는 것이 인류의 보편적 정서다. 이 정도의 일을 아쉬워하는 저는, 몽상가인가"라고 답답해했다.

황씨는 또 2016년 리우 올림픽 당시 한국 선수단,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일본 선수단, 이번 도쿄 올림픽에선 한국 뿐만 아니라 미국선수단도 자체적으로 식사를 준비한 사례를 거론하며 "한국, 일본, 미국 모두 올림픽 정신에 충실하지 못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한국 도시락'의 이유가 된 '방사능 식재로' 우려에 대해선 "일본과 협의해 위험 지역의 식재료를 쓰지 않게 하면 되는 일이었다"고 주장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최태원도 떤다…올해도 국정 빠지고 기업만 남은 국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