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PCR 확진의 반전 "함장도 산소 호흡기 쓰고 버텼다"

머니투데이
  • 국방부 공동취재단
  • 김지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3 22: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청해부대 집단감염의 재구성

 [대전=뉴시스] 강종민 기자 = 해외파병 중 코로나19에 집단감염돼 귀국한 청해부대 제34진 장병들이 탑승한 버스가 20일 밤 대전시 유성구 국군대전병원에 도착하고 있다. 2021.07.20. ppkjm@newsis.com
[대전=뉴시스] 강종민 기자 = 해외파병 중 코로나19에 집단감염돼 귀국한 청해부대 제34진 장병들이 탑승한 버스가 20일 밤 대전시 유성구 국군대전병원에 도착하고 있다. 2021.07.20. ppkjm@newsis.com
처음엔 서로 스치면서 안부를 물었다. 청해부대 34진(문무대왕함) 일원으로 코로나19(COVID-19)에 확진된 간부 A씨가 23일 국방부 공동취재단과 전화인터뷰에서 모종의 기항지에 들던 이후인 7월 2일 무렵부터 하나둘 '감기 환자'가 나오던 때 서로 "몸 좀 괜찮냐"는 말이 오갔다고 전했다.

그는 "환자 특성상 증상이 경미한 인원들이 통로나 이런데서 마주칠 수 있는 상황이 있을 수 밖에 없었다. 같이 부대끼고 그런게 아니라 지나치면서 (서로) 말한마디 해주는 그런 생활이었다"고 했다.

처음엔 '양성'이 없으니 격리도 없었다. 어쩌면 이런 '음성' 장병들이 함내를 스치며 서로 대화를 나누는 사이, 근무에 투입되는 사이 감염은 확산됐을 수 있다.



PCR 확진 반전



(서울=뉴스1) =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청해부대 34진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출국한 특수임무단이 19일(현지시간) 아프리카 해역에서 문무대왕함에 승선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2021.7.19/뉴스1
(서울=뉴스1) =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청해부대 34진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출국한 특수임무단이 19일(현지시간) 아프리카 해역에서 문무대왕함에 승선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2021.7.19/뉴스1
'감기 환자'는 확진 판정자가 됐다. 함내에 비치된 신속항체검사에선 음성이 나왔지만 의심증상자가 40명까지 늘면서 선별적으로 6명에 대해 정밀도가 높은 PCR(유전자증폭검사)를 주변국 협조 하에 실시한 결과 판정이 뒤집혔다.

6명 전원이 양성이었다. 그는 "너무 짧은 기간에 급속도로 많은 환자들이 생겼다"며 "증상이 심했던 인원들에 대한 걱정이 되게 컸던 분위기였다"고 했다. '전원 백신 미접종' 상태와 3밀(밀폐·밀집·밀접) 특성이 맞물린 결과다.

하지만 그는 '백신 미접종 출항'과 관련, "백신 물량 부족했다는 상황도 있었고, 저희를 (일부러) 안맞춰 주기 위해 그랬다곤 생각하지 않는다"며 "백신 못 맞고 나왔지만 우리가 아니면 국민 중 누구라도 백신을 맞을 수 있지 않을까 서로 이야기 하면서 나왔다(한국을 떠났다)"고 했다.



다시 마스크 꺼낸 장병들



(서울=뉴스1) =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청해부대 34진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출국한 특수임무단이 19일(현지시간) 아프리카 해역에서 문무대왕함에 승선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2021.7.19/뉴스1
(서울=뉴스1) =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청해부대 34진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출국한 특수임무단이 19일(현지시간) 아프리카 해역에서 문무대왕함에 승선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2021.7.19/뉴스1
부대원들은 함내에서 착용하지 않던 마스크를 꺼내들었다. 이미 늦은 상황이었을 수도 있다. 간부 B씨는 "처음엔 항해 중에는 마스크 착용을 안 했고 정박했을 때는 100% 착용했다"면서도 "첫 감기증상 환자 발생 이후 감기 전염성이 있으니 다들 100%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했다.

초기 정확한 진단에 실패하는 악재도 있었다. 국방부는 청해부대34진에 신속항원검사키트를 구비하라는 지침을 내렸지만 해군 실무진의 착오로 신속항체검사키트를 들여놓았던 게 결과적으로 화근이 된 것으로 보인다. 신속항원검사키트도 PCR보다는 정확성이 떨어지지만 항체가 만들어지는 단계가 돼서야 감염 여부를 판정 가능한 신속항체검사키트와 비교하면 초기 단계에서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어디서 감염이 시작됐는지는 모른다. 부대원들은 외부 접촉 가능성이 낮다며 의학계가 가능성이 낮다고 보는 '식자재 전파' 가능성을 거론한다.
(서울=뉴스1)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4천400t급)이 21일(한국시간) 아프리카 현지에서 출항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2021.7.21/뉴스1
(서울=뉴스1)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4천400t급)이 21일(한국시간) 아프리카 현지에서 출항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2021.7.21/뉴스1
식자재 전파설을 뒷받침하는 것은 최초 확진자가 조리 병력 가운데서 나왔다는 점이다. "조리원들이 정말 몸이 안좋고 그랬을때는 자체적으로 다른 승조원들도 저희가 전투식량으로 이틀간 대체했다"고 했다.

환자가 너무 늘자 부대는 '비확진자 격리'에 들어갔다. 또 다른 간부 C씨는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 많았을 때 누가 음성인지 양성인지 몰라서, 한 번도 안 아팠던 사람들을 격리 시키는 것으로 조치했다"고 전했다.


입항 불가, 함장도 산소호흡기


그 사이 청해부대는 입항도 하기 어려워졌다. 확진자 발생에 따라 주변국이 입항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간부 D씨는 "유류도 부족해서 저속으로 항해했다"며 의료약 부족 상태를 거론했다. "악조건이었는데 타이레놀만 먹었고 에이전트를 통해 수액세트와 타이레놀 5000정을 받았다"며 "함장도 산소호흡기 착용하고 벼텼다"고 했다.

이어 "배를 놔두고 내려야 한다는 말이 나왔을 때 음성자들만 한국에 보내자, 양성자들은 면역체계가 생기지 않겠느냐 우리가 배를 몰고 가야 한다 하면서 울고 했다"며 아쉬워 했다.

= 14일 오전 해군 4400톤급 구축함 문무대왕함(DDH-976)이 LYNX 해상작전헬기와 UDT/SEAL 대원이 탑승한 고속단정의 호위를 받으며,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를 해상에서 봉송하고 있다. (해군본부 제공) 2017.11.14/뉴스1
= 14일 오전 해군 4400톤급 구축함 문무대왕함(DDH-976)이 LYNX 해상작전헬기와 UDT/SEAL 대원이 탑승한 고속단정의 호위를 받으며,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를 해상에서 봉송하고 있다. (해군본부 제공) 2017.11.14/뉴스1
조기 귀국 사태와 관련 부대원들은 허탈하다는 심경이다. 병사 E씨는 "계획된 게 아니라 작전 수행을 포기하기로 해 허무한 감정"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 메시지를 통해 "청해부대 부대원들이 건강하게 임무 수행을 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살피지 못했다"며 "걱정하실 가족들에게 송구한 마음"이라며 청해부대 집단감염과 관련 처음으로 사과했다.

반면 양준우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SNS를 통한 사과가 이미 상처받은 장병들과 가족, 국민들께 얼마나 진정성 있게 받아들여질지 의문"이라며 "말 뿐인 사과는 의미 없다"고 맞섰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소득 3000만원' 27세 대학생의 비결? "유재석 말에 공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