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희라 아내 "남편 내연녀가 심한 모욕...100억 재산도 날렸다"

머니투데이
  • 임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1,427
  • 2021.07.24 07: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배우 김희라  /사진=부산=최부석 기자 my2eye@
배우 김희라 /사진=부산=최부석 기자 my2eye@
배우 김희라의 아내 김수연이 남편의 외도로 힘겨운 날들을 보냈다고 털어놨다. 또 과거 100억원이 넘는 재산을 잃었다고 밝혔다.

지난 22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는 김희라와 김수연이 출연했다.

이날 김수연은 "여자는 촉이라는 게 있지 않나. 대놓고 얘기는 못 했다. '내일은 그러지 않겠지, 다음엔 그러지 않겠지' 하는 마음으로 매번 넘겼다. '여자는 참고 살아야 되는구나' 이렇게만 생각했지 이렇게까지 커질 줄은 몰랐다"고 밝혔다.

이들은 아이들의 유학으로 한국과 미국에서 12년 동안 떨어져 지냈는데 그 기간동안 김희라가 바람을 피웠던 것.

김희라는 아내에게 이혼을 수십번 요구했으며 아내는 내연녀로부터 입에 담을 수 없는 말들로 심한 모욕까지 당했다.

김수연은 "그때는 정말 죽이고 싶을 정도로 미웠다. 귀까지 안 들렸다. TV 볼륨을 높여도 안들렸고 길을 걸을 때 벽을 잡고 걸었다"고 회상했다.

김희라는 사업에도 손을 대 재산을 날리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날 부부는 한 사찰을 방문했는데 이 사찰에는 김희라가 젊은 시절 받은 수많은 상패들이 자리하고 있었다. 김희라는 "내가 하도 이사를 다니고 살곳이 변변치 않아서 스님께 내가 받은 상패를 맡아 달라고 부탁을 드렸었다"고 말했다.

이에 스님은 "지금도 연예인중 망하는 사람들을 많이 볼수가 있는데 어떻게 저렇게까지 망할까 싶은 분들이 계신다. 그 정도로 우여곡절이 큰 것이 인생인 것 같다"고 생각을 밝혔다.

김수연은 "집만 해도 재산이 100억 원은 훨씬 넘었다. 100억 원 이상이 날아갔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희라는 "뭐가 날아간 거냐. 저절로 없어진 거다"고 담담히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날벼락 위기 中 부동산…지방정부·서민이 벼랑끝으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