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7세 파이팅맨' 김제덕, 국민 심장 들었다 놨다...'MZ스타' 탄생

머니투데이
  • 이원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4 17: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한민국 양궁 대표팀 안산과 김제덕이 24일 오후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남녀혼성단체전 결승에서 승리하며 금메달을 확정지은 뒤 기뻐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대한민국 양궁 대표팀 안산과 김제덕이 24일 오후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남녀혼성단체전 결승에서 승리하며 금메달을 확정지은 뒤 기뻐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한국 올림픽 대표팀에 '2020 도쿄 올림픽' 첫 번째 금메달을 안긴 '고교 신궁' 김제덕(17·경북일고)에 국민 관심이 집중된다. 고비 때마다 10점 과녁을 명중시키며 안산(20·광주여대)과 함께 짜릿한 역전승을 이뤄낸 주인공이다.

안정된 경기력은 물론 경기장을 울리는 특유의 '화이팅'은 상대를 압도하기 충분했다. 2004년생으로 만 17세에 일궈낸 놀라운 성과다.



대회 첫 금메달…짜릿한 '역전승'까지



김제덕과 안산은 24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벌어진 '2020 도쿄 올림픽' 양궁 혼성단체전 결승에서 네덜란드의 쉴루서-베일러(SCHLOESSER Gabriela-WIJLER Steve)를 세트 점수 5-3(35-38, 37-36, 36-33, 39-39)으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짜릿한 역전승이었다. 1세트 선공에 나선 한국은 9점과 8점을 쐈다. 반면 네덜란드는 2연속 10점을 명중했다. 이어 한국이 9점을 쐈으나 네덜란드가 안정적인 경기력으로 1세트를 35대 38로 마무리지었다.

2세트부터 대반격이 시작됐다. 한국은 9점과 10점을 쏘며 경기 흐름을 가져왔다. 네덜란드는 8점을 쏘며 흔들렸다. 결국 한국은 2세트를 37-36으로 이겼다.

3세트도 한국이 지배했다. 김제덕이 10점을 쏘며 포효했고 네덜란드는 9점과 8점을 쏘며 흔들렸다. 이어 네덜란드가 6점을 쏘며 스스로 무너졌다. 한국은 36-33로 3세트를 가져왔다.

대한민국 양궁 대표팀 안산과 김제덕이 24일 오후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남녀혼성단체전 8강전에 출전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대한민국 양궁 대표팀 안산과 김제덕이 24일 오후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남녀혼성단체전 8강전에 출전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손에 땀 쥐게 한 '4세트'…김제덕 '쏘면 10점'



특히 마지막 4세트는 각 가정에서 경기를 지켜보는 국민들 손에 땀을 쥐게 했다. 세트 점수 4-2대로 4세트를 맞은 김제덕과 안산은 해당 세트에서 비기기만 해도 금메달을 목에 걸 수 있었다.

하지만 네덜란드가 뒷심을 발휘했다. 네덜란드는 세트 초반 9점과 10점을 명중시키면서 한국을 긴장시켰다. 김제덕과 안산은 이에 흔들리지 않고 잇달아 과녁 한복판 10점 표지에 화살을 꽂으며 한숨 돌렸다.

네덜란드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네덜란드가 연달아 10점을 기록하며 한국을 재차 추격했다. 김제덕과 안산이 각각 9점을 쏘거나 한 명이라도 8점 이하를 기록하면 세트를 내주는 위기 상황이었다.

이 때 김제덕의 '스타성'이 발휘됐다. 상대가 연속 10점을 기록한 후에도 김제덕은 침착한 슈팅으로 10점을 응수하면서 사실상 승부를 마무리 지었다. 긴장감이 최고조에 달했음에도 만 17세 어린 나이를 의심케 하는 침착한 경기 운영으로 국민 시선을 사로잡는 순간이었다. 이어 안산이 9점을 쏘면서 금메달을 확정지었다.

 대한민국 양궁 대표팀 안산과 김제덕이 24일 오후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남녀혼성단체전 결승에서 승리하며 금메달을 확정지은 뒤 기뻐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대한민국 양궁 대표팀 안산과 김제덕이 24일 오후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남녀혼성단체전 결승에서 승리하며 금메달을 확정지은 뒤 기뻐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형님·누님'들에 '파이팅' 외치며 압도…'17세 신궁' 스타탄생 예고


대한민국 양궁 대표팀 김제덕이 24일 오후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남녀혼성단체전 4강전에 출전해 기뻐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대한민국 양궁 대표팀 김제덕이 24일 오후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남녀혼성단체전 4강전에 출전해 기뻐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기 싸움'에서도 전혀 밀리지 않는 당찬 모습을 보였다. 김제덕은 결승은 물론 앞선 16강과 8강, 4강에서도 결정적인 순간 마다 특유의 '파이팅'을 외치며 상대의 관록에도 전혀 주눅들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상대 기에 눌리지 않는 동시에 자기 페이스를 유지하는 효과다.

김제덕은 초등학교 3학년부터 양궁을 시작해 어려서부터 천재 소리를 들었다. 초등학교 시절인 2016년 SBS '영재 발굴단'에 소개된 적이 있다.

김제덕은 지난달 도쿄올림픽의 전초전 성격으로 열린 '2021 아시안컵' 개인전에서 '에이스' 김우진을 꺾고 우승을 차지하며 새로운 '스타 탄생'을 예고했다. 이 대회가 김제덕이 출전한 첫 성인 국제대회였다.

김제덕은 올림픽 참가직전 인터뷰에서 "이번 도쿄 올림픽에서의 최종 목표는 2관왕"이라고 밝혔다. 양궁 혼성전 금메달을 따면서 개인전과 단체전에서 추가로 금메달을 딸 경우 3관왕까지 노리게 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쑥쑥 오르는 '전세대출 금리'…"집 없는 것도 서러운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