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아빠 재벌이야?" 막내딸 잔소리에…최태원 "아니, 아껴쓸게"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544
  • 2021.07.25 07: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6
/사진=최태원 SK그룹 회장 인스타그램
/사진=최태원 SK그룹 회장 인스타그램
최근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대중과의 소통에 나선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자녀와의 일화를 공유했다.

최 회장은 지난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칫솔과 치실이 놓인 사진과 함께 "치실을 사용하는데 실을 좀 많이 길게 뽑아서 썼더니, 막내가 옆에서 보다가 '아빠 재벌이야?' 황당하다는 듯 물었다"고 적었다. 최 회장은 막내딸에게 "응? 어? 음… 아니… 아껴쓸게"라고 답했다고 덧붙였다.

해당 게시물엔 25일 오전 7시 기준 3400여개의 댓글이 달린 상태다. 한 누리꾼이 "막내가 커서 치실 회사를 살 것 같다"라고 쓰자 최 회장은 "졸귀탱구리 치실, 브랜드 될까요"라고 말했다.

'어떤 치약을 쓰냐'는 다른 누리꾼의 질문에 최 회장은 "아무거나 맵고 화한 맛을 좋아합니다"라고 답했다. '회장님은 몇 시간 주무시냐? 회장님들은 일찍 주무시고 새벽에 일어난다는데'라는 댓글에는 "예외도 있지요"라고 답글을 달았다.

앞서 최 회장은 지난달 24일 국내 4대 그룹 총수 중 처음으로 인스타그램 계정을 개설해 대중과 소통을 하기 시작했다. 현재까지 게시물 11개를 올렸다. 출근 전 반려묘와 시간을 보내는 영상, 스마트폰 게임을 하는 모습 등 일상을 공개하고 있다. 최 회장 인스타그램의 팔로워는 이날 기준 2만9700여명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가계대출 옥죄기…주담대·신용이어 주식 '빚투'도 한도 관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