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새벽 1시, 자는데 SNS '로그인' 문자가…

머니투데이
  • 남형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5 14: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SNS, 이메일 계정 2단계 인증 중요한 이유…화이트 해커 노말틱 "아이디, 비번 다 얻어도 해킹 불가능"

기자가 새벽에 SNS서 받은 2단계 인증 코드. 그 시간엔 자고 있었다./사진=아침에 놀라서 캡쳐한 남형도 기자 핸드폰 화면
기자가 새벽에 SNS서 받은 2단계 인증 코드. 그 시간엔 자고 있었다./사진=아침에 놀라서 캡쳐한 남형도 기자 핸드폰 화면
기자가 7일 전 실제 겪었던 일이다.

7월 18일 아침, 일어나 핸드폰을 보니 인스타그램에서 문자 메시지가 와 있었다. 인스타에 로그인 할 때 보내주는 코드 여섯 자리(168 204)였다. 발송 시간은 새벽 1시 22분이었다.

그런데 그 시간에 난 잠을 자고 있었다. 모르는 누군가 내 SNS 계정에 로그인 시도를 한 거였다. 로그인 코드 문자가 왔다는 건, 아이디와 비밀번호는 확보했었다는 얘기였다. 등골이 서늘해졌다.



해외서 로그인 시도, '2단계 인증' 없었다면



새벽 1시, 자는데 SNS '로그인' 문자가…
인스타그램에 들어가 로그인 활동을 확인해보니, 해킹 시도가 더 있었다.

'의심스런 로그인 시도를 차단했다'는 경고가 남아 있었다. 같은 달인 7월이었다. 접속 지역은 우크라이나 키예프였고, 시도한 기기는 안드로이드 핸드폰이었다.

'2단계 인증'을 미리 해두지 않았다면, 해킹 당했을 가능성이 높았다. 2단계 인증이란 이중 보안이다. 1단계로는 아이디비밀번호를, 2단계로는 실시간으로 내 기기에 발송된 인증 코드를 입력해야 로그인 할 수 있다.

평소 귀찮아서 할까 말까 고민했었는데, 귀찮음을 감수한 덕분에 해킹을 막은 거였다.



이메일, 유튜브 계정도 '2단계 인증' 가능…"비번은 정적인 정보, 2단계 인증 필수"


새벽 1시, 자는데 SNS '로그인' 문자가…
그 길로 SNS 비밀번호를 다시 바꾸고, 미처 2단계 인증을 못해뒀던 유튜브와 이메일 계정까지 다 설정해뒀다. 턱 밑까지 위험이 닥쳐서야 그 효과를 깨달은 거였다. 그걸 다 설정하는 데에는 불과 3분 밖에 걸리지 않았다.

2단계 인증의 중요성에 대해, 화이트 해커(정보 보안 전문가)이자 유튜버인 노말틱(Normaltic)은 이렇게 설명했다. 그는 "해커 입장에서 2단계 인증을 만나게 되면 진짜 심각하게 짜증난다""비밀번호는 바꾸기 전까진 고정된 정보이지만, 2단계 인증 정보는 로그인 할 때마다 바뀌는 값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노말틱은 "그 2단계 인증 시스템을 해킹하지 않는 이상 계정을 해킹하기 어렵다""그만큼 강력한 것"이라고 했다. 특히 이메일 계정만큼은 1순위로 2단계 인증을 해야 한다고 했다. 초기화 된 비밀번호가 다 이메일 계정으로 가기 때문에, 거의 모든 계정을 해킹할 수 있어서다.
새벽 1시, 자는데 SNS '로그인' 문자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최태원도 떤다…올해도 국정 빠지고 기업만 남은 국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