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美 도쿄올림픽 개막식 시청자 '뚝'…서울올림픽보다 적었다

머니투데이
  • 이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5 16:4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3일 도쿄 신주쿠 국립경기장에서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이 열리고 있다. 2021.07.23./사진=[도쿄(일본)=뉴시스]
23일 도쿄 신주쿠 국립경기장에서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이 열리고 있다. 2021.07.23./사진=[도쿄(일본)=뉴시스]
미국에서 TV와 애플리케이션(앱), 웹사이트 등을 통해 도쿄올림픽 개막식을 본 시청자가 1700만명에도 못 미쳐 TV 위주였던 1988년 서울올림픽 때보다도 저조한 성적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도쿄올림픽의 미국 내 중계권을 보유한 NBC유니버설은 이날 NBC방송과 NBC스포츠 앱, NBC올림픽 웹사이트 등을 통해 개막식을 본 시청자를 합산한 결과 1670만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전과 비교하면 이는 2650만명이 본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개막식보다 37% 감소한 수준이다. 4070만명이 본 2012년 런던올림픽 개막식과 비교하면, 절반이 훌쩍 넘는 59%가 줄어들었다.

특히 로이터통신은 시청률 조사업체 닐슨을 인용, 도쿄올림픽 개막식 시청자가 1992년 바르셀로나올림픽 개막식(2160만명) 이후 최저이며 33년 전 TV 위주로 2270만명의 시청자를 기록한 1988년 서울올림픽 개막식보다도 낮았다고 썼다.

스트리밍 옵션의 발달로 과거와 단순 비교하기 어려움을 감안해도 가파른 하락세라고 로이터통신은 평가했다. 실제로 앱 또는 웹사이트를 통해 도쿄올림픽 개막식을 본 시청자 수는 2018년 평창올림픽 개막식과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개막식 때보다 각각 76%와 72% 증가했다. 시청 습관의 변화를 반영한 결과로 분석된다.

다만 역대 올림픽 수치는 최종 집계로 도쿄올림픽 개막식은 아직 잠정 집계에 불과하다고 로이터통신은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최태원도 떤다…올해도 국정 빠지고 기업만 남은 국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