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역시! 믿고보는 여자양궁, 단체전 金…올림픽 9연패 위업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5 17: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강채영, 장민희, 안산이 25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단체전 경기에서 류수정 감독과 함께 서로 응원하고 있다./사진=뉴스1
강채영, 장민희, 안산이 25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단체전 경기에서 류수정 감독과 함께 서로 응원하고 있다./사진=뉴스1
한국 여자 양궁 대표팀이 '2020 도쿄올림픽' 단체전 결승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면서 올림픽 9연패를 달성했다.

안산(20·광주여대), 강채영(25·현대모비스), 장민희(22·인천대)로 이뤄진 여자 대표팀은 25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여자 단체전 결승전에서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를 세트스코어 6-0으로 완파하면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여자 단체전은 4세트로 진행된다. 세트 당 선수 3명이 각각 2발씩 쏘고 더 높은 총점을 기록한 팀이 승점 2점을 가져간다. 동점일 경우 양 팀이 승점 1점씩 나눠 가진다. 총 4세트를 진행해 승점이 더 높은 팀이 다음 라운드에 진출한다.

바람의 방향과 세기가 수시로 바뀌는 최악의 상황에도 한국 대표팀은 안산(9점), 강채영(10점), 장민희(9점)가 첫 3발부터 28점을 기록하며 안정적인 경기 운영으로 상대팀을 제압했다.

대표팀은 1세트를 55-54로 이기며 경기를 리드했다. 2세트도 56-53로, 3세트도 54-51로 승리해 전체 스코어 6-0을 기록했다.

한국 여자 양궁은 1988년 서울올림픽대회에서 양궁이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이후 단체전에서 단 한 번도 금메달을 놓치지 않았다. 이로써 올림픽 9연패라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양궁 혼성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따낸 안산은 여자 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면서 25일 이번 대회의 첫 2관왕이 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카오·네이버 주우면서도 불안한 개미…"바닥이 어디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