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도쿄 찾은 정의선, 올림픽 9연패 여자 양궁팀에 '환호!'

머니투데이
  • 김영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5 19: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도쿄(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정의선 대한양궁협회장이 25일 오후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단체전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2021.07.25. myjs@newsis.com
[도쿄(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정의선 대한양궁협회장이 25일 오후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단체전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2021.07.25. myjs@newsis.com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25일 2020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단체전 결승 경기장을 찾아 단체전 9연패를 거둔 대표팀 선수들과 기쁨을 함께했다.

양궁협회와 재계 등에 따르면 정 회장은 최근 미국 출장을 마친 뒤 일본으로 향해 이날 여자 양궁 단체전 경기를 관람했다.

양궁협회 수장 자격으로 경기를 지켜보던 정 회장은 여자 양궁 대표팀의 금메달이 확정되자 박수를 보내고 엄지 손가락을 치켜드는 모습이 중계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날 강채영(현대모비스), 장민희(인천대), 안산(광주여대)으로 구성된 여자 양궁 대표팀은 결승 경기에서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를 6-0(55-54 56-53 54-51)으로 완파했다.

현대차그룹은 정몽구 명예회장이 1985년 대한양궁협회장에 취임한 이후 한국 양궁계를 지원해왔다. 정 명예회장은 1997년까지 4차례 대한양궁협회 회장을 지냈고, 이후에도 명예회장으로 29년간 약 380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선 회장 역시 2005년 5월 양궁협회 회장으로 임기를 시작한 이후 한국 양궁에 지원과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 앞서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개인전에서 우승한 구본찬이 정 회장을 찾아 목에 금메달을 걸어주면서 화제를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소득 3000만원' 27세 대학생의 비결? "유재석 말에 공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