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태권V 이대훈 전격 은퇴선언 "오늘 선수생활 마지막이다"

머니투데이
  • 김영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5 22: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바=뉴스1) 송원영 기자 = 태권도 이대훈이 25일 밤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A홀에서 열린 태권도 남자 68kg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중국의 자오솨이에 패해 아쉬워 하고 있다. 이날 동메달 결정전에서 이대훈은 13-17로 패배했다. 2021.7.25/뉴스1
(지바=뉴스1) 송원영 기자 = 태권도 이대훈이 25일 밤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A홀에서 열린 태권도 남자 68kg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중국의 자오솨이에 패해 아쉬워 하고 있다. 이날 동메달 결정전에서 이대훈은 13-17로 패배했다. 2021.7.25/뉴스1
한국 남자 태권도의 간판 이대훈(29·대전시청)이 전격적으로 은퇴를 선언했다.

이대훈은 25일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 홀 A에서 열리는 2020 도쿄 올림픽 태권도 남자 68㎏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중국의 자오 슈아이에게 15-17로 져 동메달 획득에 실패한 후 전격 은퇴를 선언했다.

대회 첫판(16강)에서 예상치 못한 패배를 당했던 이대훈은 우여곡절 끝에 패자부활전 단계를 밟아 동메달결정전까지 진출했으나, 끝내 메달 획득에는 실패했다. 아쉽게 노메달로 대회를 마친 이대훈은 믹스트존에서 취재진을 만나 "선수생활은 끝났다. 이제 다 마무리 할 것"이라고 은퇴를 발표했다.

이대훈은 한국 태권도를 대표하던 선수로 국제무대서만 총 21개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세계선수권, 그랑프리, 아시안게임 등 모든 것을 다 이뤘던 이대훈이었지만 유독 올림픽과 인연이 없었다. 2012 런던 올림픽에서 은메달,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는 동메달을 획득했고, 이번 대회에서는 빈손으로 마쳤다.

이대훈은 "많이 응원해주신 분들이 1경기(16강)만 보고 실망하셨을 텐데 패자부활전을 통해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허무하게 끝날 뻔했던 선수 생활을 좀 더 할 수 있었지만 마지막이 아쉬웠다"고 했다.

이대훈은 은퇴 후 좋은 지도자가 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그는 "일단 공부하면서 트레이닝 쪽으로 지식을 쌓을 것"이라면서 "기회가 되면 좋은 선수를 키울 수 있는 자리에 가고 싶다. 좋은 선수를 육성하면서 계속 공부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공포는 투자 신호"…中 알리바바·텐센트 추천하는 美 큰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