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폭염경보'인데 구보훈련… 신입 경찰관 3명 쓰러지고 1명 중태

머니투데이
  • 이정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7 06: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제공=뉴시스
사진제공=뉴시스
신입 경찰관 3명이 폭염 속에서 야외 훈련을 받다 의식을 잃은 사건이 발생했다.

26일 서울경찰청 101경비단에 따르면 전날(25일) 오후 6시쯤 충북 충주시의 중앙경찰학교에서 구보훈련을 받던 101경비단 소속 교육생 가운데 3명이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이들은 지난해 말 선발된 신입 경찰관이다. 당시 구보훈련에는 교육생 128명 가운데 열외를 희망한 20~30여명을 제외한 100명 가까이 참여했다. 탈진 증세를 보인 3명은 모두 열외 미희망자였다.

이 중 1명은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고, 나머지 2명은 의식을 회복해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청 지침은 폭염경보가 내려질 경우 훈련을 금지하도록 한다. 그러나 101경비단은 훈련 당일 오후 4시쯤 기온이 31.5도를 기록하자 '폭염주의보'로 오인해 훈련을 진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충북 충주시는 지난 21일부터 닷새째 폭염경보가 이어지고 있다.

폭염주의보는 일 최고기온이 이틀 이상 33도 이상일 때, 폭염경보는 일 최고기온이 이틀 이상 35도 이상일 때 내려진다.

교육 현장에는 의무인력도 배치되지 않았다. 뉴스1에 따르면 101경비단 관계자는 "의무인력은 사격훈련 시 반드시 배치돼야 한다는 규정이 있으나 통상적인 구보훈련에는 배치 규정이 없다"며 "교육관들이 소방 응급조치 교육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