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펜싱 오상욱, 8강서 오심 논란...부당하게 1점 빼앗겼다?

머니투데이
  • 소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7 07: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오상욱(오른쪽)이 24일 2020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8강전에서 산드로 바자제(조지아)를 상대하고 있다. /사진제공=AP/뉴시스
오상욱(오른쪽)이 24일 2020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8강전에서 산드로 바자제(조지아)를 상대하고 있다. /사진제공=AP/뉴시스
펜싱 남자 사브르 오상욱(25·성남시청)이 탈락한 8강전에서 오심 논란이 제기됐다. 상대 선수가 부당하게 1점을 더 얻었다는 지적이다.

오상욱은 지난 24일 일본 지바 마루카히 메세 B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8강전에서 산드로 바자제(조지아)에게 13-15로 졌다.

세계랭킹 1위로 이번 대회 유력한 금메달 후보였던 오상욱의 패배는 충격을 안겨줬다. 그런데 이 경기 후 온라인 상에서 바자제의 점수가 잘못 올라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논란이 된 부분은 1피어리드에서 오상욱이 5-4로 앞선 상황에서 나왔다. 오상욱과 바자제는 서로를 공격했고 양 투구에 불이 모두 들어왔다.

심판은 바자제의 공격이 더 앞섰다고 판단해 1점을 줘 5-5 동점이 됐다. 이후 비디오 판독 시행에서도 심판은 원심을 유지했다.

하지만 이때 점수판에서 바자제의 점수가 1점이 더 올라가 5-6이 됐다. 아무 이유 없이 상대에게 1점을 추가로 준 상황이었다.

펜싱 경기에서는 심판이 상황을 판단하고 운영위원이 점수를 올린다. 만약 주지 않아도 될 1점을 빼앗긴 것이 사실이라면 비디오 판독 이후 운영위원이 점수를 잘못 올린 것이라 볼 수 있다.

결국 오상욱은 이 경기에서 막판 13-13까지 가는 팽팽한 접전 끝에 2점 차로 패했다.

초반 1점은 경기 흐름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었다. 그러나 운영 실수로 부당하게 1점을 빼앗긴 것이라 해도 경기 결과를 바꾸기는 쉽지 않다.

현장에서 이같은 상황을 인지한 이가 없다 보니 경기 후 선수와 코치는 이미 경기 결과를 확인했다는 내용에 사인을 했기 때문이다. 당시 현장에서는 '1점'에 대한 지적이 나오지 않았다.

대한펜싱협회는 이번 논란에 대해 진위 파악에 나설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3100선 붕괴됐다…국채금리 상승 속 기관 매도 폭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